•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피플] ‘에디뉴-바이오만 있나’ 대전 파투, 2G 연속골로 존재감 과시

기사입력 : 2021.04.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허윤수 기자= 대전하나시티즌의 파투가 2경기 연속골을 넣으며 자신의 새로운 이름을 알렸다.

파투는 17일 오후 1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7라운드 서울 이랜드와의 안방 경기에 선발 출장해 선제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리그 4연승을 달린 대전(승점 15점)은 2위 이랜드(11점)와의 격차를 벌렸다. 또 2019년 9월 이후 약 1년 7개월 만에 이랜드전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지난 경남FC전에 이어 2경기 연속골을 넣은 파투는 승리의 파랑새로 자리매김했다.

선두 자리를 두고 만난 이랜드와의 일전. 대전은 팀을 대표하는 용병 에디뉴와 바이오를 벤치에 두고 파투를 선발로 내세웠다. 에디뉴와 바이오와 주중 FA컵 일정을 소화한 이유도 있었지만 이민성 감독의 축구를 가장 잘 할 수 있는 파투의 가치도 한몫했다.

경기 전 이 감독은 파투의 선발 출격에 대해 “경기력, 몸 상태 모두 괜찮다. 최전방의 활동량을 기대하는데 그에 부합한 선수다”라며 “후반전에 초점을 맞춘다기 보단 전반전부터 승부를 보려고 한다”라며 최정예로 나섰다고 설명했다.

이 감독의 기대대로 파투는 초반부터 활발하게 움직였다. 양 팀 모두 높은 압박 수위를 유지하는 가운데 끝까지 공을 지켜내고 연계에 힘썼다. 쉴 틈은 없었다. 상대에게 공이 가면 바로 수비로 전환해 압박했다.

전반 중반 파투가 입맛을 다셨다. 23분 이진현의 낮은 크로스를 밀어 넣으며 이랜드의 골망을 출렁였다. 하지만 상대 수비보다 앞서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파투는 아쉬움을 후반전에 풀었다. 10분 프리킥 상황에서 박인혁의 헤더 패스를 받아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진짜 골 맛을 봤다. 눈여겨 볼 점은 기점이 된 프리킥 역시 파투가 넓은 활동량으로 얻어냈다는 것이다.

파투는 지난 2019년 하반기 대전에서 뛴 바 있다. 당시에는 안토니오라는 이름으로 활약하며 15경기 6골을 기록했다. 아직 파투라는 이름이 낯설 팬들에게 득점으로 확실한 눈도장을 찍고 있는 셈이다.

에디뉴-바이오로 대표됐던 대전 용병 라인업에 파투의 가세로 막강한 트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