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목소리] 완패한 홍명보 감독, “팀으로써 한계점이 보여, 고민거리다”

기사입력 : 2021.04.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김성진 기자= 4연승에 실패한 울산 현대 홍명보 감독이 고비를 넘지 못하는 팀 상황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K리그1 10라운드 원정경기서 0-3으로 패했다. 지난 경기까지 3연승 한 4연승 달성에 무산됐다.

홍명보 감독은 “오늘 우리가 완패했다. 수원이 좋은 준비를 했다”면서 “울산 취임 후 고민거리다. 좋은 선수가 많이 있지만, 팀으로써 한계점이 보였다. 좋은 선수가 있으면 모든 부분에 있어서 나았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짚었다.

이어 “고비를 넘어가는 부분이 부족하다. 어떻게 발전시켜 나가야 할지 생각해야 한다. 축구가 기술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진정한 강팀이 되기 위해서는 이 점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수원에 패했는데 소감은?
오늘 우리가 완패했다. 수원이 좋은 준비를 했다. 반면에 우리는 3연승에서 좋은 분위기를 이어갔지만, 울산 취임 후 고민거리다. 좋은 선수가 많이 있지만, 팀으로써 한계점이 보였다. 좋은 선수가 있으면 모든 부분에 있어서 나았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 수원 승리를 축하한다.

- 오늘 안 풀린 점은?
세트피스에서 2골을 내줬다. 우리 리듬을 찾기 전에 실점했다. 실점한 뒤 정상적으로 해야 했는데 급하게 플레이했다. 그리고 후반에도 세트피스에서 실점하면서 어려운 경기가 진행됐다.

- 팀의 한계점은 무엇인가?
고비를 넘어가는 부분이 부족하다. 어떻게 발전시켜 나가야 할지 생각해야 한다. 축구가 기술만으로 되는 것은 아니다. 수원이 준비를 잘 했지만 간절함이 느껴졌다. 그것이 부족함을 느꼈다

- 다음 전북전에 영향이 있을지?
2일 남았는데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다. 2일간 준비 잘하겠다.

- 지난해 울산은 중요할 때 놓치면서 리그 우승을 놓쳤는데?
지난해 경기는 내가 없었기에 잘 모르겠다. 고비를 넘겨야 하는데 미끄러지는 경우가 있었다. 굉장히 어려운 부분이다. 어떻게 그런 부분을 발전시켜야 할지 고민이다. 자신감이나 여러 가지 필요한 것이 있다. 오늘 경기는 우리가 졌다. 잊고 다음 경기까지 2일 남았다. 다음 경기는 전북전이다. 강팀이고 어려운 상황으로 돌아가게 됐다. 체크하고 부족한 점을 파악하면서 남은 2일 잘 준비하겠다.

- 최전방 공격수 골이 안 나오고 있는데?
그래도 득점이 여러 루트로 나와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스트라이커 쪽에서 득점하면 좀 더 여유 있게 공격할 수 있다. 그 부분이 아쉽다. 하지만 선수를 믿고 기다려야 그 선수도 부담을 갖지 않고 편안하게 할 수 있다. 그렇게 해서 골이 나온다면 좋을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아직 골이 나오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좀 더 노력해야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