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신생 페퍼저축은행, '2012 런던올림픽 4강 주역' 김형실 초대 감독 선임 [오피셜]

기사입력 : 2021.04.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동윤 기자=V리그 여자부 제7 구단인 페퍼저축은행 배구단이 "초대 감독으로 전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위원장인 김형실 감독을 선임했다"고 22일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일 페퍼저축은행(대표 장매튜)은 한국배구연맹 이사회를 통해 V리그 여자부 제7 구단의 창단을 승인받았다. 감독 선임으로 신생 구단으로의 첫 공식 행보를 시작한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28일에 열리는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와 코칭스태프 구성 등을 진행하며 팀 구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신생 구단의 초대 감독이 된 김형실 감독은 1982년부터 1984년 LA 올림픽까지 여자국가대표팀 코치를 맡으면서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1991년 청소년 여자대표팀 감독과 여자대표팀 코치를 지냈고, 1997~1998, 2005년에는 여자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이후 2006년 대한배구협회 전무이사를 맡아 행정가로도 활동한 김형실 감독은 2011년 다시 코트로 복귀해 여자국가대표팀을 맡았다. 2012년 런던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했고, 런던 올림픽에서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36년만에 두번째로 4강까지 이끌었다. 이후 2015~2017년에는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대표팀 감독 이전에는 KT&G(현, KGC 인삼공사)에서 코치와 감독으로 활동했다. KT&G 사령탑 시절 V리그 원년(2005년 리그) 우승을 하기도 했으며 이처럼 배구계 지도자, 행정가로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왔다.

김형실 감독은 "여러 가지로 어려운 시기에 여자배구 제7 구단 창단이 이뤄진 점에 대해 배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페퍼저축은행의 신임감독으로서 여자배구발전과 신생팀 부흥을 위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무엇보다 신생팀으로 새롭고 신바람나는 배구를 팬들에게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감독이 된 소감을 밝혔다.

페퍼저축은행 장매튜 대표는 "배구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배구단 창단을 추진하게 됐다. 다양한 경험을 통한 김형실 감독의 배구에 대한 철학과 신생팀으로서 역동적이고 새로운 팀 컬러를 구축하고자 하는 구단의 목표가 부합한다고 판단했다"라고 선임 이유를 공개하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신생 구단 창단에 지지와 협조를 해주신 한국배구연맹과 각 구단 및 관계자에게 다시 한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 신생 구단으로서의 책임감을 갖고 배구 선수들과 배구팬들에게 스포츠 선수들과 스포츠 팬들에게 즐거움을 전달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