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오피셜] 수원-백승호, 공식 입장 “오해 털고 원만하게 해결 합의” (전문)

기사입력 : 2021.05.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인턴기자= 수원 삼성이 백승호(전북 현대)와 합의했다.

수원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수원 구단과 백승호 선수는 최근 K리그 이적 과정에서 발생한 오해를 모두 털어내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로 합의했습니다”라고 알렸다.

백승호는 2021시즌 전북으로 이적하기 전 수원과 갈등을 빚었다. 유스 시절 수원 측에 지원을 받았고 K리그 입성 시 수원 우선 복귀를 약속했지만, 이를 어겼다. 수원과 백승호는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수원은 법정 공방을 예고했지만, 결국 백승호와 합의점을 찾았다.

공동 입장문

수원 구단과 백승호 선수는 최근 K리그 이적 과정에서 발생한 오해를 모두 털어내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양측은 유소년 축구가 한국 성인 축구의 근간으로서 가지는 중요성에 깊이 공감하고, 축구 발전과 선수 개인의 성장이라는 여러 요인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승적인 대화 노력을 지속해왔습니다.

이번 합의를 계기로 유소년 인재 육성에 대한 관심과 지원이 더욱 확산되기를 기대하며, 수원 구단은 합의금 전액을 유소년 팀 육성에 지원하겠습니다. 백승호 선수도 바르셀로나 시절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유스팀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그동안 저희를 걱정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백승호 선수와 수원 구단은 앞으로 그라운드에서 더 좋은 경기력과 더 발전한 모습으로 축구팬 여러분께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