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행복회로 빠진 메이슨 감독대행, “SON 포함 공격진은 행운”

기사입력 : 2021.05.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이 토트넘 홋스퍼 다운 팀을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선수들의 장점을 잘 살리고 있다.

토트넘은 8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리즈 유나이티드와 2020/2021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5라운드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다.

최근 리그 3연속 무패(2승 1무)로 상승세를 타고 있으며, 4위 첼시(승점 61)과 승점 5점 차로 좁혀졌다. 4위를 해야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획득할 수 있다.

만약, 토트넘이 리즈전을 승리하고, 첼시가 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에 패하면, 남은 3경기에서 역전 4위 가능성은 점점 높아진다. 이번 경기 중요성은 크다.

토트넘이 믿는 건 폭발적인 공격력이다. 토트넘은 에이스 해리 케인과 손흥민은 물론 가레스 베일과 델레 알리까지 살아났다. 조세 모리뉴 전 감독 체제와 달리 공격력이 살아났기에 기대가 크다.

메이슨 감독대행은 8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이브닝 스탠다드’와 인터뷰에서 “나는 손흥민을 포함해 모든 공격수들을 가진 건 매우 행운이라 생각한다. 많은 선택권을 가지고 있어 고르기 어렵다”라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또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 지난 34라운드에서 해트트릭과 1골 1도움을 기록한 베일과 손흥민은 거론했다. 그는 “우리 공격수들은 모두 팀을 돕기 위해 일하고 싶어하는 프로 선수들이다. 베일과 손흥민의 골에 매우 만족한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지난 1월 리즈와 홈 경기에서 1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다. 또한, 1골 만 추가하면 한 시즌 최다 득점(22골)을 이루기에 동기부여도 충만해 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