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최성근, 수원 서포터스와 함께 수원시에 300만원 기부

기사입력 : 2021.05.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수원 삼성 최성근이 자신의 벌금을 모금한 서포터스 프렌테 트리콜로와 함께 300만원을 기부했다.

수원 서포터스는 지난 4월 21일 대구전에서 퇴장으로 벌금 150만원을 받은 최성근을 위해 자발적으로 모금 운동을 진행했다. 당시 최성근은 핸드볼 파울로 퇴장이 선언됐으나 판정에 억울함을 표현해 경기 재개를 지연시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이와 관련해서 최성근에게 벌금 150만원 징계를 결정했다. 수원 서포터스는 벌금 모금을 진행했다.

최성근은 수원 서포터스가 벌금 150만원을 내고 남은 잔여 모금을 뜻깊은 곳에 기부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전해 듣고, 본인도 동참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최성근과 수원 서포터스는 각각 150만원씩, 총 300만원을 수원시에 기부했다. 이 기금은 여름나기 캠페인으로 취약계층 냉방비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수원은 “벌금 모금에 참여하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빅버드 연간 회원 월에 모금하신 분들의 이름을 올 시즌 끝날 때까지 게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사진=수원 삼성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