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죄송해요, 보스'' 이 선수, 모리뉴 경질 직후 죄책감에 편지 썼다

기사입력 : 2021.05.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곽힘찬 기자= "죄송해요, 보스" 이 선수, 모리뉴 경질 직후 죄책감에 편지 썼다
"죄송해요, 보스" 이 선수, 모리뉴 경질 직후 죄책감에 편지 썼다
"죄송해요, 보스" 이 선수, 모리뉴 경질 직후 죄책감에 편지 썼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는 조제 모리뉴 감독에게 미안함을 가지고 있었다. 죄책감을 느낀 호이비에르는 편지까지 썼다.

영국 매체 '스퍼스웹'은 14일(현지시간) "호이비에르는 모리뉴가 경질되자 죄책감을 느꼈고 편지를 써서 미안함과 감사함을 함께 전달했다"라고 전했다.

한국시간으로 지난달 19일 모리뉴는 성적 부진으로 경질됐다. 토트넘 보드진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기 탈락,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의 부진의 책임을 물었다. '모리뉴 2년차'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토트넘은 좀처럼 반전을 이뤄내지 못했다.

모리뉴는 우승 청부사다. 그가 맡은 팀마다 최소 한 개 이상의 트로피는 들어올렸다. FC포르투, 인터밀란, 첼시, 레알 마드리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에서 모두 정상을 차지했다. 하지만 유일하게 토트넘에서 무관으로 물러나게 됐다.

자신의 커리어에 오점을 남기게 된 모리뉴는 쿨하게 팀을 떠났다. 하지만 호이비에르의 마음은 편치 않았다. 죄책감을 느꼈고 모리뉴에게 미안함을 감출 수 없었다. 호이비에르는 "안타까운 일이다. 난 이게 축구의 메커니즘이라고 생각했다. 선수로서 죄책감을 느꼈다. 감독님이 떠나기 전 정말 좋은 이야기를 나눴고 난 작별 인사를 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내게 좋은 말과 충고도 해주더라. 필요하면 편지를 쓰거나 전화를 하라고 했다. 그래서 난 집에 오자마자 곧바로 편지를 썼다. 그동안의 감사함을 표시하기 위해서였다. 그에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감사했다"라며 모리뉴를 향한 존경심을 보였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