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인천현대제철 김은숙 대행, ''잘 믿고 따라와주는 선수들 너무 고마워''

기사입력 : 2021.06.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인천] 이윤성 인턴기자= 인천현대제철 김은숙 감독대행이 경주한수원전 승리에 만족했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달 31일 인천남동경기장에서 펼쳐진 경주 한수원과의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하며 WK리그 선두를 탈환했다.

지난 3라운드에서 수원도시공사에 1-2로 패배하며 발목을 잡혔던 인천현대제철은 이로써 경주한수원의 7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저지하며 약 한 달 만에 리그 선두로 복귀했다.



Q. 경기 소감은?
경기를 준비하는데 긴장이 별로 안 됐다. 좀 담담하고 편안한 느낌이었다. 우리가 부상자들이 되게 많이 생겼기 때문이었던 것 같다. 그래서 경기에 들어가기 전에 선수들에게 이야기했다. “우리가 많은 선수들이 빠졌지만 선수들이 다치고 빠졌다고 해서 상대들은 봐주지 않는다. 우린 현대제철이다. 그것만 정확히 알고 가자”고 했다. 오늘 선수들이 너무 잘해준 것 같아서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내가 선수들을 믿으니까 선수들도 나를 믿고 잘 따라와 준 것 같다. 전반에 조금 고전했기 때문에 후반에 들어가서 전술적인 변화를 많이 줬다. 바뀐 전술에 대해 선수들이 잘 받아줘서 이기는 경기를 했고 만족스러운 경기를 했다고 생각한다.

Q. 주축선수들의 부상을 어린 선수들이 잘 메웠다고 생각하는데?
맞다. 현재 이덕주는 시즌아웃이 됐지만 이덕주, 정유진, 신보미 등 어린 선수들이 첫 시즌에 부담이 아닌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를 뛰기 어렵지 않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다들 너무 잘해줘서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또 경주한수원과의 경기를 앞두고 임선주가 다쳐서 고민이 많았는데 임선주의 빈자리를 신담영이 잘 메웠다. 이런 어린 선수들이 부상선수들의 빈자리를 잘 메꿔줬고 너무도 잘해주고 있어서 만족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Q. 선두를 어떻게 지킬 것인지?
선두를 탈환했다고 해서 만족하고 싶지 않다. 그동안 시행착오를 좀 많이 겪었다고 생각한다. 수원도시공사전을 준비 했을 때 내가 약간 판단을 잘못했다고 생각이 들었다. 선수들한테 전술적으로 빠르게 변화를 요구했어야 했는데 그런 부분이 잘되지 않아 조금 아쉬웠다. 보은상무와의 경기 같은 경우도 경기 중에 빨리 판단하면 좋은데 경기 끝나고 리뷰를 하고 나서야 아쉬운 부분들이 보였다. 너무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다. 경주 한수원과의 중요한 경기에서 이겼다고 해서 지난 경기에서 실수했던 부분들이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앞으로 남은 경기들에서는 이런 부분들을 잘 메꿔서 승리를 거두고 싶다.

Q. 올해 목표나 바람이 있다면?
당연히 9연패가 큰 목표다. 9연패를 위해서 승점 하나하나 따오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든 선수들이 현대제철에 속해 있는 것을 행복하게 여기고 즐겁게 축구를 하도록 하는 게 내 바람이고 목표다. 모두가 행복하게 축구를 한다면 성적은 당연히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Q. 선수들에게 한마디 한다면?
1번부터 28번 선수까지 현대제철의 모든 선수들이 너무 잘 따라와 주는 것 같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서로 믿고 의지하고 있다. 내가 부족한 부분은 선수들이 채워 줄 수 있다. 서로 믿고 의지 하는 것이 커서 너무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이렇게 하나가 됨으로서 더 강한 팀이 되어가는 것 같다. 잘 따라와 주는 우리 선수들 너무 고맙다. 부상자가 많아서 흔들릴 때도 있지만 어린 선수들도 베테랑 선수들도 모두 잘해주고 있기 때문에 너무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