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달려 동준’ 2분 만에 골 합작한 울산 듀오, 특별함 보여줬다

기사입력 : 2021.06.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제주] 허윤수 기자= 울산 현대 듀오 이동준-이동경이 김학범호에서도 찰떡궁합을 자랑했다.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대표팀 친선 경기에서 이동준의 결승골에 힘입어 2-1로 이겼다.

지난 12일에 열렸던 1차전도 3-1로 승리한 한국은 두 차례 평가전을 모두 승리로 마무리했다.

말 그대로 평가전이었기 때문에 김학범 감독은 1차전과 비교해 선발 라인업 전체를 바꿨다. 여기에 A대표팀에서 합류한 이동경과 원두재도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이동준이 투입됐다. 몇 차례 빠른 스피드를 보여줬지만, 결실을 보진 못했다. 여기에 후반 초반 한국이 동점골을 내줬다.

김 감독은 후반 18분 이동경을 비롯해 이승우, 김진야를 투입했다. 이동준과 이동경의 시너지는 2분 만에 위력을 발휘했다.

가나 수비진이 빽빽이 들어선 사이로 이동경이 과감한 침투 패스를 넣었다. 이동준을 스피드를 앞세워 수비진을 따돌렸고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마무리하며 결승골을 터뜨렸다. 울산 듀오가 만들어낸 합작품이었다.

이후에도 서로를 잘 아는 두 선수는 종종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소속팀에서 발을 맞췄기에 눈만 마주치면 움직였고 패스가 향했다. 김 감독에게 한 세트로 도쿄행 비행기를 예매해 달라는 무언의 시위였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