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김학범호 스타일 아는 강윤성, 적극성으로 존재감 어필

기사입력 : 2021.06.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제주] 허윤수 기자= 누구보다 김학범호의 스타일을 잘 아는 강윤성(제주유나이티드)이 다시 한번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은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대표팀 친선 경기에서 2-1로 이겼다. 앞서 1차전에서도 3-1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2연승으로 평가전 일정을 마쳤다.

모든 선수에게 기회를 주겠다는 김학범 감독의 말처럼 이날 선발 라인업은 1차전과 비교해 모든 선수가 바뀌었다. 1차전에 출전하지 않았던 강윤성도 왼쪽 풀백으로 선발 출장했다.

김 감독이 중앙 수비진과 풀백에 대한 고민을 밝힌 터라 경쟁력을 입증하는 게 과제였다. 김학범호 붙박이 멤버인 강윤성은 코치진이 원하는 걸 잘 알고 있었다.

2019년부터 꾸준히 부름을 받았던 강윤성은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공격 가담과 몸을 아끼지 않는 저돌성,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가나 수비진을 공략했다.

특히 전반 2분에는 적극적인 세컨드 볼 경합으로 파울을 유도하며 백승호의 날카로운 프리킥의 시발점이 됐다.

이후에도 활발한 오버래핑과 앞에 위치한 정우영과의 이대일 패스를 활용해 가나 측면을 공략했다. 전반전 한국의 왼쪽 공격이 활발하고 효과를 본 이유였다.

18명으로 한정된 올림픽 최종 명단에서 강윤성은 쓰임새가 많다. 김학범호에서 포백의 풀백으로 뛰지만, 소속팀 제주에서는 스리백의 윙백과 중앙 미드필더로 활약한다. 변수가 생길수록 빛날 수 있다.

한편 올림픽 대표팀은 16일 오후 2차 소집 명단을 발표한다. 22일부터 소집 훈련을 한 뒤 오는 30일 와일드카드를 포함한 최종 명단을 확정할 계획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