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14R] ‘김종우 버저비터 골’ 광주, 서울과 홈 경기 극적인 1-1 무

기사입력 : 2021.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주] 한재현 기자= 광주FC가 극적인 골로 패배를 면했다.

광주는 19일 오후 4시 30분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4라운드 홈 순연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홈 팀 광주는 4-2-3-1로 나섰다. 원톱은 허율, 2선에는 엄지성-김종우-엄원상이 자리했다. 3선에는 김원식과 한희훈이 짝을 지었다. 포백은 이으뜸-이한도-곽광선-이민기, 골문은 윤보상이 책임졌다.

원정 팀 서울은 3-5-2로 맞섰다. 투톱에는 나상호와 조영욱이 짝을 지었고, 기성용-팔로세비치-오스마르가 중원을 형성했다. 김진야와 윤종규가 측면에 퍼졌다. 차오연-김원균-홍준호가 스리백에서 나란히 했고, 골문 앞에는 양한빈이 자리했다.

서울은 초반 광주의 수비에 고전하며, 중거리 슈팅을 남발했다. 전반 2분 기성용의 중거리 슈팅을 시작으로 19분 오스마르, 21분 윤종규, 28분 김진야의 연속 중거리 슈팅은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웅크리던 광주가 전반 30분대 이후 반격에 나섰다. 엄지성이 전반 34분 프리킥을 얻어냈고, 김종우의 오른발 프리킥은 수비벽 맞고 굴절됐다. 허율이 전반 37분 시도한 헤더, 1분 뒤 허율의 백힐 패스에 의한 이으뜸의 슈팅은 양한빈 정면으로 향했다.

서울이 광주가 놓친 틈을 놓치지 않고 선제골을 넣었다. 나상호가 전반 38분 팔로세비치의 침투패스를 받아 광주 오프사이드 함정을 깬 후 윤보상을 제치고 득점에 성공했다.

광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이희균과 김주공을 투입하며 공격적으로 변화를 줬다. 후반 2분 허율의 패스에 의한 김주공의 슈팅은 수비 맞고 굴절됐다. 후반 16분 수비수 곽광선을 빼고 헤이스 투입과 함께 공격적으로 더 나섰다.

시간이 갈수록 광주의 공세는 더 매서웠다. 헤이스가 후반 25분 이으뜸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지만, 양한빈 품에 안겼다. 김주공이 후반 33분 이희균이 롱패스를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대 옆을 스쳤고, 35분 이한도의 헤더는 높이 떴다.

광주는 동점골 위해 몰아 붙였고, 막판 송승민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추가시간 허율이 황현수의 반칙에 넘어졌고, 주심은 VAR을 통해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김종우가 마무리 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