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2 17R] '헛심 공방' 대전-안산, 0-0 무승부... 양 팀 모두 연패는 탈출

기사입력 : 2021.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대전] 허윤수 기자= 갈 길 바쁜 대전하나시티즌과 안산그리너스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대전은 19일 오후 6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17라운드 안산과의 안방 경기에서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2연패를 끊어낸 대전(승점 25점)은 선두 김천상무(27점)에 승점 2점 뒤진 4위에 자리했다. 안산(20점) 2연패를 끊어내는 데 만족하며 7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연패 탈출을 노리는 대전은 기존 스리백이 아닌 포백을 꺼내 들었다. 4-5-1 전형을 중심으로 최전방에 바이오가 나섰고 양 측면에 파투와 김세윤이 자리했다. 중원은 이현식, 정희웅, 박진섭이 지켰고 수비진은 서영재, 이웅희, 김민덕, 이규로가 구성했다. 골문은 이준서가 지켰다.

2020 도쿄 올림픽을 대비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이지솔과 김동준은 엔트리에서 빠졌다.

무승 고리를 끊고자 하는 안산은 3-4-3 전형으로 맞섰다. 김륜도를 중심으로 민준영, 임재혁이 공격을 이끌었고 김진래, 이상민, 이와세, 이준희가 허리에 포진했다. 백스리는 송주호, 연제민, 고태규가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선우가 꼈다.

안산이 경기 초반부터 민준영을 앞세워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대전은 강하게 몸으로 부딪치며 상대 전진을 막아섰다.

양 팀이 양보 없는 공방을 펼쳤다. 전반 20분 대전이 코너킥 상황에서 골망을 갈랐지만 골키퍼 차징이 선언됐다. 그러자 5분 뒤 안산이 반격했다. 김진래가 낮고 빠른 얼리 크로스를 보냈지만, 임재혁의 발끝에 닿지 않았다.

대전이 다시 안산의 골문을 노렸다. 공중볼 경합을 이겨낸 바이오가 슈팅까지 가져갔지만, 김선우 골키퍼가 잡아냈다.

안산이 전반 막판 절호의 기회를 잡았다. 이상민의 코너킥을 송주호가 논스톱으로 발에 맞췄지만, 공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대전의 주장 박진섭이 투혼을 앞세웠다. 전반 추가시간 상대 공격을 막는 과정에서 발에 머리를 가격당하며 출혈이 발생했다. 하지만 그는 붕대를 감은 채 후반전에도 모습을 드러냈다.

대전이 먼저 후반전 포문을 열었다. 후반 6분 측면으로 빠진 바이오의 크로스를 김세윤이 머리로 답했지만, 골대 위로 살짝 떴다. 안산도 이상민과 김륜도의 슈팅으로 맞받아쳤다.

양 팀 벤치는 득점을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대전은 박인혁과 에디뉴를 차례로 넣었고 안산 역시 두아르테와 산티아고를 내세워 발톱을 드러냈다.

하지만 양 팀의 골망은 흔들리지 않았고 0-0으로 경기를 마쳤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