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올림픽] ‘결정력 부재’ 한국, 뉴질랜드에 0-1 패배… ‘8강 적신호’

기사입력 : 2021.07.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학범호가 골 결정력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무득점으로 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2일 오후 5시 일본 이바라키현 가시마의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크리스 우드가 골을 넣은 뉴질랜드에 0-1로 패배했다. 1차전 패배로 8강행에 적신호가 켜졌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황의조가 선봉에 섰고,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이 2선에서 지원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원두재와 김동현이 짝을 이뤘다. 포백 라인은 이유현, 정태욱, 이상민, 강윤성이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뉴질랜드는 4-4-2 대형으로 맞섰다. 최전방에는 크리스 우드, 칼럼 맥코왓이 나섰다. 중원은 클레이턴 루이스, 엘리야 저스트, 조 벨, 잔니 스텐스네스가 구성했다. 수비진은 윈스턴 리드, 리베르타토 카카체, 난도 피나커, 데인 잉엄이 구축했고 골문은 마이클 우드가 지켰다.

경기 초반부터 한국은 뉴질랜드를 강하게 압박했다. 볼 소유 시간을 늘리며 5백을 구축한 뉴질랜드의 빈틈을 노렸다.

전반 6분 한국은 전방 압박에 나선 이강인이 수비수의 패스를 몸으로 막았고, 흐른 볼을 황의조가 슈팅까지 연결했으나 박스 안에 있던 리드에게 막혔다. 한국은 전반 21분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강윤성이 박스 바깥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 있던 권창훈이 가슴 트래핑 후 왼발을 휘둘렀지만, 볼을 맞히지 못했다.

거푸 뉴질랜드를 몰아붙이던 한국은 전반 40분 우측면에서 엄원상이 올린 크로스를 황의조가 헤더로 연결했으나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 42분 강윤성의 크로스 이후 권창훈의 발리슛은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에도 한국의 공세가 강했다. 후반 4분 한국은 박스 안에서 엄원상이 때린 슈팅이 수비수에게 막힌 뒤 흘렀고, 재차 원두재가 때린 슈팅은 높게 떴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13분 승부수를 띄웠다. 권창훈, 이강인, 엄원상을 빼고 이동준, 이동경, 송민규를 투입하며 2선을 싹 바꿨다. 한국은 후반 21분 이동준이 우측면에서 내준 볼을 이동경이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문전에 있던 리드에게 막혔다.

주도권을 쥔 한국은 후반 24분 뉴질랜드에 실점했다. 조 벨이 때린 슈팅이 박스 안에 있던 우드에게 흘렀고,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부심이 오프사이드 깃발을 들었지만, 심판이 VAR 판독실과 소통 후 득점을 인정했다.

한국은 후반 32분 분위기 반전을 위해 김동현을 빼고 정승원을 투입했다. 후반 36분 이동경의 드리블 돌파 후 컷백을 쇄도하던 송민규가 받았으나 터치 미스로 볼이 골키퍼 품에 안겼다.

후반 41분 한국은 강윤성을 빼고 박지수를 집어넣었다. 그리고 194cm의 정태욱을 최전방에 세웠다. 추가 시간은 5분이 주어졌고, 한국은 송민규의 슈팅 등 분투했으나 득점을 만들지 못했다.

사진=뉴스1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