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도쿄 축구] ‘이동경-이강인 골’ 한국, ‘자책골+퇴장’ 루마니아에 4-0 승... ‘조 1위’

기사입력 : 2021.07.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이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했다.

한국은 25일 오후 8시 일본 이바라키현의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축구 조별리그 B조 2차전 루마니아와의 경기에서 수적 우세 속에 상대 자책골과 이동경-이강인의 연속포에 힘입어 4-0 완승을 거뒀다.

1승 1패를 기록한 한국(승점 3점, +3)은 골득실에서 온두라스(3점, +0)를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뒤를 돌아볼 겨를이 없었다. 뉴질랜드와의 1차전에서 예상외의 일격을 당하며 8강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승리가 절실한 한국은 1차전과 비교해 대폭 바뀐 선발 라인업을 내놨다. 4-2-3-1 전형을 기준으로 황의조가 공격을 이끌었다. 이동준, 이동경, 엄원상이 지원했고 중원에는 원두재와 정승원이 자리했다. 수비진은 강윤성, 정태욱, 박지수, 설영우가 나섰고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1승을 안고 있는 루마니아가 초반 분위기를 잡았다. 한국은 단단히 방어하면서 이동준을 앞세워 기회를 엿봤다.

한국이 본격적으로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10분 이동경의 코너킥을 이동준이 돌려놨고 원두재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지만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23분 프리킥 상황에서 나온 정태욱의 헤더는 골대를 벗어났다.

두드리면 열리는 법. 한국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28분 오른쪽 측면에서 이동준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루마니아 마리우스 마린의 자책골로 이어졌다. 황의조를 향한 예리한 킥을 막다가 벌어진 일이었다.

선제골의 기쁨도 잠시 절체절명의 위기도 맞았다. 전반 33분 백패스를 손으로 잡은 송범근의 반칙이 지적됐다. 골문 바로 앞에서 루마니아의 간접 프리킥이 주어졌지만, 송범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한국이 추가골을 노렸다. 전반 36분 공격에 가담한 정승원이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한국이 전반전 막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루마니아의 측면 수비수 리온 게오르게가 퇴장당하며 수적 우세까지 안게 됐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카드를 택했다. 전반전 머리에 충격을 받았던 정승원을 빼고 권창훈을 투입했다.

한국이 추가골을 위해 부지런히 뛰었다. 후반 6분 이동경이 침투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골키퍼와 맞섰지만, 선방에 막혔다.

아쉬움은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14분 설영우가 내준 공을 이동경이 페널티박스 밖에서 낮은 중거리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막판 한국이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후반 39분 설영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교체 투입된 이강인 침착하게 성공했다.

이강인은 기세를 몰아 멀티골을 완성했다. 후반 44분 강윤성의 패스를 받은 이강인이 깔끔하게 골망을 가르며 대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뉴시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