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박동혁 감독, ''선제 실점했지만 역전 확신했다''

기사입력 : 2021.07.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이 선제 실점에도 역전할 수 있다는 자신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충남아산은 25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22라운드에서 경남FC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7분 채광훈에게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김강국과 한용수의 연속골에 힘입어 승점 3점을 따냈다.

경기를 마친 박동혁 감독은 “너무 분위기가 좋았고 선수들이 원하는 바를 모두 잘해주고 있어서 고맙다는 말을 전해주고 싶다. 구단 역사상 최초 3연승인데 선수들에게 4연승, 5연승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해 준 것이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 약체로 평가받는 팀이지만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어서 정말 기대가 된다. 마지막에 PK를 허용했지만 운도 좀 따라줬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박동혁 감독은 이날 승리로 선제 실점 징크스를 드디어 날려버렸다. 올 시즌 충남아산은 선제골을 내줄 경우 단 한 차례도 이기지 못했지만 경남을 제물 삼아 구단 최초 3연승 및 역전승이라는 역사를 썼다.

박동혁 감독은 “오늘 느낌이 좋더라. 경남이 우리 홈에 와서 한 번도 이기지 못했기에 선제 실점을 해도 분명히 뒤집을 수 있을 거라는 자신이 있었다. 선수들도 자신감이 넘쳤다. 김강국은 데뷔골, 한용수는 두 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모든 선수가 성장 중이다”라고 미소를 지었다.

위기도 있었다. 경기 종료 직전 충남아산은 PK를 허용했다. 하지만 박한근 골키퍼가 선방해내며 승점 3점을 지켜냈다. 박동혁 감독은 “박한근은 경기 출전 여부와 상관없이 항상 열심히 준비했다. 막을 거라는 느낌이 들더라. PK 말고도 오늘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용수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한용수는 한때 부상으로 8년 가까이 경기에 제대로 나서지 못했지만 충남아산 유니폼을 입은 뒤로 축구 인생이 뒤바뀌었다. 박동혁 감독은 “다른 팀에서 부상으로 고통받던 선수가 우리 팀에 오면 부상이 사라졌다. 그래서 한용수를 영입할 때에도 믿음이 있었다. 동계 훈련 중에도 정말 열심히 했다. 쉬지 않고 모든 경기 풀타임 출전해줘서 너무 고맙다”라고 언급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