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브루누 엄마도 속겠다' 튀니지 태권도 선수 외모에 맨유 팬들 '화들짝'

기사입력 : 2021.07.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튀니지의 태권도 선수 모하메드 칼릴 젠두비가 해외 축구팬들에게 화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영국 매체 '메트로'는 25일(현지시간) "튀니지의 젠두비는 태권도 58kg급에서 은메달을 따며 아프리카 최초의 도쿄 올림픽 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런데 젠두비는 메달이 아닌 브루누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닮은꼴로 시선을 집중시켰다"라고 전했다.

젠두비는 이번 올림픽 태권도 남자 58kg급에서 한국의 장준을 꺾고 결승에 올랐지만 이탈리아의 비토 델라킬라에 패배하며 은메달에 만족했다.

그런데 젠두비는 외모로 더욱 관심을 받았다. 시상식에 올라 환하게 웃는 젠두비의 얼굴은 완전히 브루누였다. 맨유 팬들은 젠두비의 얼굴에 놀란 반응을 보였다.

해당 이슈를 놓치지 않은 '비인스포츠'의 기자는 젠두비를 향해 "당신이 브루누를 닮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나?"라고 질문을 던졌다. 하지만 젠두비는 본인이 브루누가 아닌 메수트 외질(페네르바체)을 더 닮았다고 답했다.

사진=메트로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