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올여름 포그바 이적료 깬다…가장 비싼 EPL 선수

기사입력 : 2021.07.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맨체스터 시티가 잭 그릴리쉬(26, 아스톤 빌라) 영입에 박차를 가한다.

영국 매체 '더선'은 "맨시티가 그릴리쉬를 가장 비싼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로 만들 준비가 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폴 포그바의 이적료를 능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금껏 EPL 클럽이 가장 큰 이적료를 지불하고 영입한 선수는 포그바다. 5년 전 맨유는 유벤투스에 8900만 파운드(약 1425억원)를 제시해 포그바를 영입했다. 아직 기록은 깨지지 않았다. 큰손인 맨시티도 한 선수에게 가장 크게 투자한 금액이 지난해 후벤 디아스를 영입하며 쓴 6450만 파운드(약 1032억원)였다.

그런 맨시티가 올여름 대형 이적을 추진한다. 새로운 공격수를 추가하길 원하는 맨시티는 빌라에서 에이스 역할을 하던 그릴리쉬를 낙점했다. 최근 그릴리쉬 영입을 위해 7500만 파운드(약 1201억원)까지 올린 맨시티지만 최대한 빨리 데려오기 위해 금액을 더 높일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빌라는 1억 파운드(약 1601억원)를 고수한다.

맨시티의 투자는 끝이 아니다. 그릴리쉬를 가장 비싼 EPL 선수로 만들면 다음 차례는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이다. 상대적으로 케인 영입에 시간이 더 들 수밖에 없어 그릴리쉬 먼저 영입을 마무리하는 걸 최우선에 뒀다.

더선도 "맨시티가 며칠 안에 그릴리쉬 입찰을 강화할 것이다. 포그바의 이적료를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맨시티가 케인까지 영입한다면 그릴리쉬의 기록은 오래가지 못할 것이다. 토트넘은 현재 1억6천만 파운드(약 2562억원)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