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전, 홈구장 잔디·토양 교체 및 국내 최초 인공 채광기 도입

기사입력 : 2021.07.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전하나시티즌이 대전월드컵경기장 그라운드 환경개선을 위해 잔디 및 토양 교체 공사를 한다.

2001년 개장 이래 대전월드컵경기장 잔디와 토양을 함께 교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토양 내 퇴적물 침착으로 저하된 배수 기능 및 잔디 품질 개선 등을 통해 최상의 그라운드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공사 기간은 8월 초부터 10월 말까지 약 90일 동안 진행된다. 잔디는 한국 기후에 적합하고 현재 국내 경기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잔디종인 켄터키 블루그래스(Kentucky Bluegrass)로 교체한다. 토양은 장기간 사용으로 불투수층(물이 투과하기가 매우 어려운 지층)이 형성된 지반의 중간층까지 전면 교체하며 스프링클러 및 배관, 골대 등 노후 부대시설도 함께 교체한다.

또한 대전광역시의 지원을 받아 국내 최초로 천연잔디 생장용 인공 채광기(TLS 36)를 도입하며 잔디의 체계적인 생육 및 관리를 위한 전문 시스템도 구축했다.

이번에 대전에서 도입한 천연잔디 생장용 인공 채광기(TLS 36)는 인공 채광기 전문 기업인 노르웨이 Turf Lighting Solution 사에서 국내 환경에 최적화시켜 설계되었다. 240㎡ 면적을 커버하는 대형 전문 장비로 국내에서는 최초 도입이다.

인공 채광기는 태양빛을 대신해 빛 에너지를 공급해 잔디의 빠른 회복과 성장을 돕는다. 이미 유럽 및 일본 빗살 고베 경기장 등에서 천연잔디 성장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 음영지역과 잔디 성장이 더딘 부분, 손상이 심한 부분을 집중 조명하여 천연잔디의 생장과 관리를 도와주는 전문 조명 장비다.

더불어 원활한 통풍을 위해 유럽 구단에서 사용 중인 최신 쿨링용 송풍기도 도입 예정이다.

대전은 이번 교체 공사를 통해 선수들의 부상 방지와 경기력 향상을 위한 최고의 그라운드 환경을 조성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인 투자와 선진 시스템 도입을 통해 수준 높은 축구 인프라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전월드컵경기장 잔디 및 토양 교체 공사로 대전하나시티즌의 2021시즌 잔여 홈경기는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다. 한밭종합운동장에서의 첫 경기는 오는 8월 21일 열리는 경남FC와 일전이다.

사진=대전하나시티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