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쿠보 레알에서 뛸 자격 있는데, 기회 못 받을 것”… 왜?

기사입력 : 2021.07.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새 시즌에도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은 쿠보 타케후사의 모습을 못 볼 것 같다.

영국 매체 ‘90MIN’은 28일(한국 시간) “쿠보는 올 시즌 레알 마드리드에서 뛸 자격이 있다. 그러나 기회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2019년 여름 레알에 입단한 쿠보는 즉시 레알 마요르카로 임대 이적했다. 이미 레알에는 뛸 자원이 넘쳤고, 구단 차원에서는 경험을 쌓고 복귀하라는 의미였다.

첫 시즌 쿠보의 임대 생활은 매우 성공적이었다. 마요르카 소속으로 스페인 라리가 35경기에 출전해 4골 4도움을 올렸다. 스탯보다도 자신의 장기인 빼어난 발재간과 킥 능력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는 게 호재였다.

스페인 전역에 이름을 날린 쿠보는 많은 팀의 관심을 받았다. 2020/2021시즌에는 비야레알로 떠났다. 비야레알 생활은 쉽지 않았다. 우나이 에메리 감독은 쿠보를 외면했다. 결국 쿠보는 겨울 이적시장을 통해 헤타페로 이적했지만, 여기서도 큰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그래도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진가를 100% 발휘하고 있다. 조별리그 3경기에서 모두 골을 넣어 일본의 3전 전승 8강행을 견인했다. 충분히 레알에서 뛸 수 있을 만한 선수로 보이지만, 새 시즌 전망도 어둡다.

‘90MIN’은 “쿠보가 카를로 안첼로티 감독에게 인상을 줄 기회가 없을 뿐만 아니라 선수 등록 문제도 있다”고 설명했다.

라리가는 비EU 국가 선수를 팀당 3명까지 보유할 수 있다. 매체는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호드리구, 에데르 밀리탕에게 비EU 출전권이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비니시우스가 스페인 국적을 취득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고, 비EU 쿼터 한 자리가 남을 수 있다는 전망이 있었다. 그러나 이마저도 가레스 베일에게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