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일문일답] ‘준비 기간+침대 축구’ 벤투, “상대 강점이 변명이 될 순 없다”

기사입력 : 2021.09.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파울루 벤투 감독이 상대에 관계없이 우리만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조별리그 A조 1차전 이라크전을 치른다. 이어 7일에는 장소를 옮겨 레바논과 맞붙는다.

한국은 앞의 두 팀을 포함해 이란, 아랍에미리트, 시리아와 한 조에 묶였다. 부담스러운 중동 팀과만 묶인 만큼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

벤투 감독과 선수단 대표 김영권(감바 오사카)은 경기를 하루 앞둔 1일 오후 2시 30분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준비 과정과 각오 등을 밝혔다.

벤투 감독은 “2차 예선 준비와 유사했다. 2차 예선 상대들을 존중하지만 강한 상대를 만났다. 항상 그랬듯 해왔던 대로 준비하고 있다. 우리가 준비하고 원한대로 경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 손흥민-황의조 등 짧게 발맞추고 뛰는 선수들의 컨디션은?
- 현재 소집된 선수들은 경기에 나설 좋은 컨디션이다. 일부 선수들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알맞게 적응해야 한다. 오늘 처음 완전체로 훈련했다. 내일 오전 훈련 이후 선발 라인업을 정할 것이다. 선수들의 컨디션은 좋은 상태다.

▶ 이라크 등 몇몇 중동 팀은 규정과 별개로 훈련 기간을 길게 갖고 준비한다. 규정을 준수하는 우리에게 불리할까?
- 우리가 가진 조건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상대에는 장점이 될 수 있지만, 우리에게 변명이 될 순 없다. 어떤 상황으로 임할지는 이미 알고 있었다. 최선의 방법으로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 우리가 잘할 수 있다는 자신이 있다. 선수들을 믿는다. 최선의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다.

▶ 침대 축구하는 중동 상대로 선수들에게 강조한 점은?
- 전에도 말했듯 이 문제는 우리가 컨트롤 할 수 없다. 선수들에겐 우리의 플레이를 하면서 최선의 자세로 임하라고 했다. 모든 경기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런 문제는 경기장 안에서는 심판, 외부에서는 규칙을 정하는 사람들이 컨트롤 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닌가 싶다. 어떻게 보면 농구와 비슷한 룰이 필요하지 않나 싶다. 농구는 공이 나가면 시간이 멈춘다.

그렇다고 걱정이 되는 건 아니다. 이런 거로 인해 우리 스타일을 바꿀 일은 없다.

▶ 이라크와 첫 대결이다. 어떻게 분석했고 경계하는 선수가 있다면?
- 상대에 따라 전술을 다르게 가져가는 팀이다. 최근 새로운 감독이 부임했다. 다양한 걸 예상하고 있다. 빌드업을 시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전에는 다이렉트 플레이를 펼치기도 했다. 수비적으로도 적극적으로 임한다. 이런 특징이 있기에 우리 스타일대로 적극적으로 임하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