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역시 몬스터! 상대 9번 찍어 누른 힘과 속도…터키 진출 이유 알겠다

기사입력 : 2021.09.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울월드컵경기장] 괴물은 괴물이었다. 김민재가 터키 진출의 이유를 실력으로 잘 보여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끈 한국 축구대표팀은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1차전 이라크와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해야 하는 만큼 베스트 전력으로 임했다. 유럽파인 손흥민, 황의조, 김민재는 소속팀과 항공편 일정으로 다른 선수들보다 늦게 합류했지만 하루만 발 맞추고 바로 선발로 출격했다.

김민재의 자신감 넘치는 경기력이 인상적이었다. 변함없이 김영권과 최후방에서 센터백으로 조합을 맞춘 김민재는 시종일관 벽과 같은 든든함을 안겼다. 대표팀은 경기 초반 수비수들이 전방으로 볼을 연결하며 공격을 풀어나갔다. 대체로 성공률이 나쁘지 않았지만 간혹 나오는 패스미스로 이라크에 역습을 내줘야만 했다.

이라크의 역습 타깃은 최전방 공격수인 아이멘 후세인으로 188cm 장신 공격수다. 지난 시즌 이라크 리그서 22골을 넣은 파괴력 있는 공격수라 역습 출발은 후세인을 향했다. 후세인의 기를 죽인 건 김민재였다. 신체조건상 후세인을 전담 마크한 김민재는 별다른 어려움 없이 제압해 나갔다. 직접 볼 경합으로 무력화하는 건 물론이고 후세인에게 향하는 패스 길목을 읽고 차단하는 장면도 자주 나왔다. 장신에 속도까지 갖춘 김민재가 후세인을 찍어누르면서 이라크 역습의 힘을 뺐다.

김민재는 월드컵 최종예선을 앞두고 활동 무대를 중국에서 터키로 옮겼다. 무수히 많은 유럽 러브콜을 신중하게 검토한 김민재는 페네르바체행을 택했고 데뷔전부터 강한 인상을 남겼다. 벌써 현지 팬들의 지지를 받는 김민재의 이유는 이라크전 한 경기로 충분히 알 수 있었다.

후반에는 골이 필요한 한국의 맹공으로 큰 어려움이 없었던 김민재는 몇 차례 패스미스를 제외하고는 수비 능력에서 거의 실수를 하지 않는 완벽한 벽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