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황희찬의 레바논전 계획, “공격수간 간격 좁히며 협력 플레이 할 것”

기사입력 : 2021.09.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벤투호의 공격 한 축인 황희찬이 레바논전에서 달라진 모습을 약속했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오는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레바논과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현 상황은 그리 좋지 않다. 지난 2일 이라크와 1차전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기며, 초반 구상이 꼬였다. 이번 무승부로 초반 흐름을 잡으려던 벤투호 구상이 흐트러졌다. 홈 이점과 전력 우위를 잘 살리지 못한 아쉬움이 컸다.

황희찬은 “최종예선 첫 경기에서 안 좋았기에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서로 개인적인 생각을 공유하고, 앞으로 대책을 이야기 해봤다. 레바논전은 결과에 집중하고 경기력을 끌어올리도록 하겠지만, 신경 써서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라며 이라크전 무승부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벤투호는 이라크전에서 상대 밀집 수비에 고전했다. 앞으로 최종예선에서 상대하게 될 중동팀들은 이런 식으로 우리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커졌다. 황희찬을 비롯한 공격수들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그는 “선수들은 잘 자고 먹는 거에 신경 쓰고 있다. 공격적인 부분에서는 이야기 하면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면 좋을 것 같다. 소극적이었다고 할 수 없다. 공격에서 간격이 멀었기에 서로 도와주면서 받아줘야 한다. 서로 도와주다 보면 좋은 축구를 할거라 생각한다”라며 협력 플레이를 핵심으로 꼽았다.

-이라크전 무승부 이후 선수들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다?
최종예선 첫 경기에서 안 좋았기에 아쉬운 부분이 있다고 생각한다. 서로 개인적인 생각을 공유하고, 앞으로 대책을 이야기 해봤다. 레바논전은 결과에 집중하고 경기력을 끌어올리도록 하겠지만, 신경 써서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특히 손흥민과 어떤 이야기를 나눴는지?
흥민이 형과 따로 이야기한 건 없다. 개인보다 팀을 위해서 더 골을 넣어줄 선수를 도와주려 한다. 각자 잘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보니 더 신경쓰고 있다. 더 좋은 위치에 있는 선수에게 볼을 주면 좋겠지만, 결과가 안 나왔기에 신경 써야 한다. 결과를 가져오는 데 합쳐야 한다.

-만능 공격수인데 본인이 원하는 포지션은 어디인가?
어렸을 때부터 중앙에서 뛰었기에 편하다. 벤투 감독님께서 일대일 주문을 많이 하셨다. 팀에 도움이 되는 장면을 만들고 싶다.

-레바논전에서 신경써야 할 부분은?
골을 넣어야 하기에 준비를 할 것이다. 아쉬웠던 장면이 많았는데 선수들끼리 이야기 하면서 골과 과정까지 좋을 수 있게 해야 한다.

-울버햄프턴 환영식을 통해 부담은 느끼지 않았는가?
그렇게 해줄 거라 생각하지 못했기에 기대 안 했다. 경기장에 들어가서 기뻐해주시고, 환영해 주시니 감동 받았다. 울버햄프턴을 위해 동기부여가 커졌다.

-손흥민과 맞대결 소감은?
어려서 꿈꿨던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건 영광이다. 정말 좋은 모습을 보고 싶었다. 가서 잘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리그와 리그컵에서 손흥민 형과 만나는 건 영광이다. 100%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같이 맞대결은 영광이다. 한국에서 응원하는 분들에게 보답하고 싶다.

-레바논전 각오는?
많은 응원에도 결과를 가져오지 못해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더 중요한 경기들이 남아 있다. 두 번째 경기에서 결과를 가져오겠다.

-최종예선 상대들이 밀집 수비로 맞설 것이다. 대비책은?
선수들은 잘 자고 먹는 거에 신경 쓰고 있다. 공격적인 부분에서는 이야기 하면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면 좋을 것 같다. 소극적이었다고 할 수 없다. 공격에서 간격이 멀었기에 서로 도와주면서 받아줘야 한다. 서로 도와주다 보면 좋은 축구를 할거라 생각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