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대표팀 인터뷰] 손흥민, ''이라크 침대 축구, 내 생각 변함 없다''

기사입력 : 2021.09.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이 이라크가 시간을 끌었다고 불만을 표출했던 것에 대해 여전히 자신의 생각이 변함 없다고 강조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A대표팀은 오는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첫 경기부터 이라크와 0-0 무승부를 거두며 흔들렸다. 홈에서 펼쳐졌음에도 불구하고 대표팀은 전혀 우위를 점하지 못하며 고전했다. 특히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했지만 집중 견제를 당하며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토트넘 홋스퍼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것과 달리 대표팀에만 오면 부진을 면치 못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레바논은 이라크보다 더욱 수비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다. 손흥민은 다가오는 레바논전을 앞두고 "토트넘, 대표팀 모두 밀집 전술을 사용하는 팀을 상대로 고전하는 건 분명하다. 항상 숙제로 남는다. 너무나도 어렵다. 기본적인 패스 강도, 볼 움직이는 속도 등 모든 것이 개선이 되어서 세밀한 공간으로 파고들어야 한다. 선수들과 얘기를 많이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레바논전에도 주장 완장을 달고 출전이 유력한 손흥민이다. 레바논은 이라크보다 '침대 축구'를 할 가능성이 더욱 큰 팀이다. 손흥민은 심리적 부담감을 이겨내고 대표팀을 이끌어야 하는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있다.

한편, 이라크전이 끝난 뒤 시간 지연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던 손흥민은 "나의 생각은 변함이 없다. 이라크 선수들이 이해가 되지만 경기 시작과 동시에 시간을 끄는 것을 제재하지 않는 것 자체가 가장 큰 문제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근거 없는 발언이라고 했는데 나랑 같은 경기를 본 게 맞는가라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언급했다.

다음은 손흥민 일문일답

이라크처럼 앞으로 상대할 팀들이 밀집 수비 펼칠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 선수들과 어떤 플레이를 준비했나?
밀집수비를 경험하면서 어떤 약속된 플레이를 한다기보다 세밀한 플레이가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토트넘에 있었을 때도 그렇고 대표팀에서도 그렇고 어떤 팀이든 밀집 전술을 사용하는 팀을 상대로 고전한다. 항상 숙제다. 너무나도 어렵다. 기본적인 패스의 강도며 볼 움직이는 속도며 이러한 부분이든 다 개선이 되어서 세밀한 공간을 파고들어야 한다. 선수들과 얘기를 많이 하고 있다. 여태까지 잘 안 되던 부분이다.

입국하자마자 이틀 만에 이라크전 풀타임을 뛰었다. 현재 컨디션은 어떻게 체력 관리는?
선수들에게 많이 미안하다. 이틀 만에 와서 부진한 건 핑계다. 좋은 컨디션 유지 못하는 것에 대해 미안하다. 레바논전에선 더 좋은 컨디션을 보여주는 게 강 중요하다. 따로 하는 건 없지만 피곤하면 자고 잘 먹고 훈련할 때 조절한다. 경기 잘 준비하겠다.

지난 경기 뿐만 아니라 대표팀에서 손흥민이 여러가지 역할을 맡고 있는데 최전방에서 적극적인 슈팅이 부족하다는 말이 있는데?
나도 스스로 해결하고 싶고 책임감을 많이 느끼고 있다. 그런데 내가 그렇게 슈팅을 때릴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없었다. 내가 안 때리고 싶어서 안 때리는 게 아니다. 밖과 경기장에서 보는 입장이 다르다. 내가 경기장에서 뛸 때 느낀 건 내가 준비가 안 되서 슈팅을 못 때린다. 때려도 의미없는 슈팅이 나올 것 같아서 동료들에게 줬다. 그 지적에 나도 동의는 한다. 고쳐야 할 부분이다. 일단 우리가 승리를 하려면 내가 골을 넣어야 한다. 좀 더 욕심 내보려고 생각도 하고 있지만 마음처럼 잘 안 된다. 고쳐나가겠다.

이라크전 이후에 감독님 및 선수단이 어떤 부분에 무게를 두고 중점적 개선을 했나?
선수들과 얘기를 많이 했다. 감독님과는 특별히 전술 얘기를 하지 않는다. 사실 축구는 짧은 시간 좁은 공간 속에서 많은 것들이 일어난다. 우리가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 지에 대해 얘기를 한다. 어떻게 하면 공간을 만들 수 있는지, 어떻게 하면 상대 수비를 끌어낼 수 있는지에 대해 의논을 하고 있다.

일본이 오만에 패배하는 등 강팀들 고전하고 있다. 이런 흐름 어떻게 봤나?
다른 팀에 관심 없다. 우리가 10경기 해야 하는 것은 팩트다. 다른 팀에 신경쓰지 않는다. 일본이 지고 이란이 이기는 것 관심 없다.

시간 지연한 축구 발언 이슈에 대한 질문이다. 여전히 개인의 생각에 변함이 없나?
내 생각은 변함이 없다. 경기가 끝나고 도핑 테스트를 하면서 이라크 선수들과 대화를 나눴다. 난 한편으로는 이라크 선수들이 이해가 된다. 사실 한국에 와서 이기기 힘들다는 생각을 하고 승점 1점이라도 챙기기 위해 노력을 할 것이다. 하지만 경기 시작과 동시에 시간을 끄는 건 옳지 않다. 골킥 등 그런 것을 제재 하지 않는 것 자체가 가장 큰 문제라고 생각한다. 축구를 보는 입장에서 시간을 끄는 건 재미가 없다. 아드보카트 감독이 나를 향해 근거 없는 발언이라고 했는데 같은 축구를 본 게 맞나라는 생각도 했다. 이슈를 만들려 한 건 아니고 내가 느낀 바를 이야기한 것 뿐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