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SON 발언 동의’ 황의조, “이라크 침대축구 사실, 레바논전 골 넣겠다”

기사입력 : 2021.09.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벤투호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가 중동의 침대축구에 일침을 가하며, 레바논전 골문을 열 준비를 마쳤다.

대한민국 A대표팀은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레바논과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홈 경기를 치른다. 이라크전 0-0 무승부로 출발이 삐끗한 한국은 이번 레바논전 승리가 반드시 필요하다.

특히, 공격수들의 각성이 필요하다. 이라크의 수비 축구에 내내 고전하면서 승점 3점을 챙기는데 실패했다.

황의조는 벤투 감독과 함께 6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동석해 레바논전 각오를 다졌다. 그는 “비디오를 통해서 우리 문제점을 봤다. 공격수 모두가 느끼고 있다. 우리가 더 많이 움직이고 마무리 해야 한다. 저 역시 마찬가지다. 큰 점수차는 아니더라도 한 두골 이라도 넣어 이겨야 한다.

-손흥민이 공간창조와 활용을 강조했는데?
당연한 건 것 같다. 공격진들이 어떻게 찬스를 만들고 연구하고 있다. 감독님까지 잘 준비하고 있다.

-올림픽까지 치르면서 쉴 틈이 없었다. 컨디션 문제는?
큰 문제는 없다. 열심히 준비했고, 대표팀과 소속팀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고 있다. 항상 골을 넣을 수 없지만, 찬스를 살리려고 매번 집중하고 있다.

-손흥민이 이라크의 침대 축구 저격 발언에 어떻게 생각하나?
같은 생각이다. 상대가 골킥이나 스로인 등 시간을 지연했다. 계속 심판과 상대 선수들에게 이야기 했다. 그런 걸 신경쓰기보다 우리 플레이를 신경 써야 한다.

-본인이 생각하는 레바논의 장단점?
역습을 할 줄 아는 팀이다. 상대에 기술 있는 공격수들이다. 실점 안 하는 게 중요하다. 공격수들이 기회를 잘 만들어내는 게 중요하다.

-주축으로 최종예선이 처음인데?
선수로서 최종예선은 처음이다. 기대도 되는 것 같다. 대표팀 선수라면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중압감을 이겨내야 한다. 부담감이 있지만, 결과만 바라보고 훈련했으면 한다.

-이라크전을 통한 반성은?
비디오를 통해서 우리 문제점을 봤다. 공격수 모두가 느끼고 있다. 우리가 더 많이 움직이고 마무리 해야 한다. 저 역시 마찬가지다. 큰 점수차는 아니더라도 한 두골 이라도 넣어 이겨야 한다.

-후배인 조규성을 평가하자면?
이야기는 많이 안했다. 규성이도 피지컬도 좋고, 슈팅이나 마무리에서 좋은 선수다. 선수 스스로 노력하고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같은 대표팀 선수로서 많이 배우고 있다.

-레바논전 각오?
승점 3점만 바라보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