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시간 지연’ 즉답 피한 레바논 감독, “한국 득점 운 없었다”

기사입력 : 2021.09.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대한민국과 맞대결을 앞둔 레바논 국가대표팀의 이반 하섹 감독이 시간 지연 행위에 대해 직접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레바논은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을 치른다.

양 팀은 지난 1차전에서 같은 결과를 받아들었다. 그러나 분위기는 다르다. 이라크와 득점 없이 비긴 한국은 비상 신호가 울렸다. 반면 아랍에미리트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승점 1점을 따낸 레바논은 자신감을 높였다.

여기에 한국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과 이라크 대표팀의 사령탑 딕 아드보카트 감독이 시간 지연 행위를 두고 상반되는 견해를 밝히며 또 하나의 이슈가 만들어졌다.

한국과 레바논은 이미 2차 예선에서 만났다. 1승 1무로 한국이 앞섰지만, 레바논의 사령탑이 바뀐 만큼 큰 의미는 없는 상황이다. 또 당시 한국의 파울루 벤투 감독은 레바논의 시간 지연 행위를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새롭게 레바논의 지휘봉을 잡은 하섹 감독은 6일 오후 7시 30분 화상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은 좋은 선수가 많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리그에서 많은 선수가 뛰고 있다. 전략적인 건 말할 수 없지만, 수비적인 모습만 취해서는 원하는 결과를 얻기 어렵다”라며 손흥민, 황의조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 UAE와의 1차전에서 승점 1점을 따냈다. 한국전 목표도 같은가?
- 우리 팀이 지난 경기에서 적응하기 어려웠고 한국까지 온 여독도 있다. 많은 대비를 하고 있다. 한국은 조 1위가 유력한 팀이다. 몹시 어려운 경기가 될 거로 예상한다.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 수비적으로 하지 않아야 가능하다고 본다. 두 팀 모두 좋은 경기를 하길 바란다.

▶ 시간 지연 행위가 아시아 축구 발전 저해한다는 손흥민의 의견에 대한 생각은?
- 우리도 한국과 이라크 경기를 봤다. 한국이 많은 기회가 있었지만, 이라크가 잘 막았다. 한국이 득점하지 못한 건 운이 없었다고 생각한다. 우린 압박하면서 풀어가야 한다.

▶ 한국 원정에 불참하게 된 바셀 즈라디의 공백은 어떻게 메울 것인가?
- 한 선수만이 아니라 여러 선수가 결장한다. 다른 선수도 충분한 기량을 갖추고 있다. 한두 명의 선수가 아닌 팀으로 경기하기에 큰 문제는 없으리라 생각한다.

▶ 한국-이라크전 무승부를 보며 자신감이 생겼나?
- 한국은 스피드가 좋고 전반적으로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전략에 대해선 숨기고 싶다. 양 팀 모두 힘든 경기가 될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