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아시안컵 예선 앞둔 벨 감독, ''어떤 상대라도 승리 위해 집중해야''

기사입력 : 2021.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어떤 상대를 만나든 우리가 추구하는 경기력과 가치를 이뤄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A대표팀이 7일 오후 파주NFC에 소집됐다. 지난 6월 소집 훈련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모였다. 대표팀은 13일 우즈베키스탄으로 출국해 17일 몽골, 23일 우즈베키스탄과 2022 AFC 여자 아시안컵 예선 E조 경기를 치른다.

조소현(토트넘 홋스퍼 위민), 지소연(첼시 위민), 이금민(브라이턴 앤 호브 앨비언 위민) 등 유럽파는 현지에서 합류한다. 이번 예선에서 조 1위를 차지하면 내년 1월 인도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본선에 진출한다.

대표팀은 예선 상대인 우즈베키스탄과 몽골에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다. 그러나 벨 감독은 방심하지 않고 최선의 경기력을 펼치겠다는 생각이다.

벨 감독은 “다시 선수들과 모여 훈련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 오늘 훈련은 실내에서 저강도로 실시할 것이다. 내일부터 천천히 강도를 높여서 실외 훈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소집 훈련의 목표는 좁은 지역에서의 빠른 조합, 경기장 공간 활용, 결정적인 피니시, 빠른 전환, 세트피스에 두고 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상대의 전력은 실제로 보고 판단해야한다. 일례로 우즈베키스탄의 경우에는 올해 9경기를 치렀다. 우리는 2경기만 치렀다. 어떤 상대를 만나든 중요한 것은 우리가 추구하는 경기력과 가치를 충분히 이뤄내기 위해 노력해야한다는 것이다. 상대가 약팀이든 강팀이든 마찬가지로 승리를 위해 집중해야 한다”며 경기 준비에 대해 밝혔다.

선수 선발에 대해서는 “선수들의 부상 여부에 따라 가용 가능한 선수들을 선발했다. 울산 소집 훈련 때도 그랬지만 이번 소집 훈련에도 부상으로 오지 못한 선수들이 많다. 심서연(세종스포츠토토)과 권은솜(수원도시공사)이 부상으로 명단에 들지 못했고, 김혜리와 손화연(이상 인천현대제철)은 어제 경기에서 부상을 당했다”고 했다.

그리고 “우리의 목표는 예선 두 경기에서 이기는 것이다. 4월에 중국과 두 경기를 치른 뒤 오랜만에 치르는 경기다. 당연히 본선이 중요하지만 당장 눈앞에 있는 경기에 집중하는 것이 최우선이다”라며 본선은 생각하지 않고 당장 있을 예선만 생각했다.

2020 도쿄 올림픽을 통한 세계 여자축구의 흐름에 대해서는 “올림픽뿐만 아니라 A매치 기간 때마다 경기를 찾아보며 세계 여자축구의 흐름을 지켜보고 있다. 강팀들은 피지컬적, 멘탈적으로 강하고, 스피드도 빠르다. 훈련 시에도 높은 강도의 훈련을 소화한다. 그런 부분을 우리 대표팀에도 녹여낸다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