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핫이슈] ‘SON-황의조’ 모두 없다... 조규성-이동경이 쥔 키 ‘과감함’

기사입력 : 2021.09.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수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파격 라인업을 내놨다.

한국은 7일 오후 8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레바논을 상대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을 치른다.

첫 경기를 치렀을 뿐이지만 한국에는 불안감이 엄습했다. 안방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1차전에서 득점 없이 비겼기 때문이다. 중동 5개 팀과 엮인 조 편성, 이동 거리, 특유의 시간 끌기 등을 고려할 때 꼭 잡았어야 할 경기였기에 아쉬움이 남았다.

갈 길 바쁜 가운데 한국에 악재가 생겼다. 바로 주장 손흥민의 부상 이탈이다. 대한축구협회는 경기 시작 2시간여를 앞두고 손흥민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이어 발표된 선발 라인업은 다시 한번 놀라움을 안겼다. 공격에서 손흥민의 몫까지 할 것으로 예상됐던 황의조도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다.

대신 대표팀에 처음 발탁된 조규성이 원톱의 중책을 맡았다. 또 이동경, 나상호, 황희찬이 함께 레바논의 골문을 노린다.

이들 가운데 특히 중요한 키를 쥔 건 조규성과 이동경이다. 두 선수 모두 과감함이라는 무기를 갖고 있다.

조규성은 올 시즌을 앞두고 김천상무로 가며 몸집을 불렸다. 위력은 리그를 비롯해 올림픽을 준비했던 김학범호에서도 나타났다. 강력한 피지컬을 앞세워 상대 수비와 싸우며 공간을 만들었고 최대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려는 적극성도 보였다.

최전방에서 조규성이 의외의 선택을 받았다면 2선에서는 단연 이동경이다. 이동경은 올림픽에서 보여준 절정의 기량을 리그에서도 보여주고 있다. 무엇보다 위치와 거리를 가리지 않는 슈팅과 예리한 패스로 울산현대의 선두 질주를 이끌고 있다.

지난 이라크전에서 한국은 창끝이 무뎠다는 비판을 받았다. 위협적인 슈팅도 없다 보니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그러나 최전방에서 적극적으로 싸워줄 조규성의 힘과 최대한 공격 작업을 끝내려는 욕심, 어디서나 터질 수 있는 이동경의 강력한 슈팅 한방은 경기 흐름을 가져올 수 있는 키다. 조규성과 이동경의 발끝에 시선이 쏠리는 이유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