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기자회견] '부상 아쉬운' 대구 이병근, ''카운터 펀치 날릴 수 있지 않았을까''

기사입력 : 2021.09.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아쉽게 아시아 무대 도전을 멈춘 대구FC의 이병근 감독이 부상 공백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대구는 14일 오후 6시 일본 도요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나고야 그램퍼스와의 16강전에서 세징야와 에드가의 골을 지키지 못하고 2-4로 역전패했다. 무엇보다 앞서가는 상황에서 나온 정태욱, 이용래 등의 부상 이탈이 뼈아팠다.

창단 최고로 16강에 올랐던 대구는 더 높은 목표를 꿈꿨지만 아시아 무대에서의 여정을 마무리하게 됐다.

경기 후 이 감독은 "16강 문턱을 넘지 못해 아쉽다. 그래도 지금까지 열심히 해주고 대구를 아시아에 알릴 수 있었다는 것에 대해 선수들에게 고생했다고 하고 싶다. 오늘 먼저 골을 넣고 앞서 갔는데 부상과 체력적인 면에서 상대에 밀리지 않았나 싶다"라고 돌아봤다.


▶ 부상자가 없었다면 어떤 축구를 하려고 했나?
- 부상이 없었다면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상대를 더 과감히 밀고 나갔을 것이다. 우리 팀의 강점은 강력한 역습이다. 에드가, 세징야, 이근호 등이 상대에 카운터 펀치를 날릴 수 있지 않았나 한다. 그런 점에서 부상이나 체력적인 게 조금 모자라지 않았나. 아쉽다.

▶ 3골을 넣은 야쿠프 시비에르초크가 후반기에 합류해 조별리그에는 없었는데?
- 위치 선정, 힘 등이 뛰어난 선수다. 분석을 했는데 전반전과 달리 후반전에는 우리의 실수에 의해 실점을 내줘 아쉽다.


사진=대구FC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