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스코어 부당”하다는 바르사 DF... 담당 일진은 “그냥 재밌었다”

기사입력 : 2021.09.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함께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상반된 결과에 온도 차도 극명했다.

FC 바르셀로나는 15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0-3으로 완패했다.

지난 시즌 뮌헨에 치욕적인 2-8 패배를 당했던 바르셀로나는 복수를 꿈꿨다. 그러나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가 없자 벽은 더 높게 느껴졌다.

바르셀로나는 90분 동안 5개의 슈팅을 시도하는 데 그쳤다. 그중 골문으로 향한 유효 슈팅은 하나도 없었다. 그 사이 뮌헨은 17개의 슈팅을 쏟아냈고 3차례 골망을 흔들었다.

압도적이었지만 바르셀로나의 수비수 에릭 가르시아는 패배를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그는 “아마 뮌헨은 유럽 최고의 팀일 것이다. 우리는 정말 힘들 것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면서도 “최종 스코어는 부당하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큰 점수 차로 지지 않았어야 한다”라고 돌아봤다.

반면 선제 결승골을 터뜨리며 뮌헨의 승리를 이끈 토마스 뮐러는 한층 여유 있었다. 그는 구단을 통해 “난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득점하는 걸 좋아한다”라며 웃었다.

실제 뮐러의 말처럼 그는 바르셀로나 킬러다. 6번 만나 7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뮐러가 UCL에서 만난 상대 중 가장 많은 골을 넣었다. 통계를 따져봐도 유럽클럽대항전에서 뮐러보다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많은 골을 넣은 선수는 없다.

뮐러는 “전반적으로 UCL에서 뛰는 건 정말 재밌다. 우리 팀 모두가 경기를 즐겼다”라며 산뜻한 출발을 반겼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