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ACL 16강] 포항, 김진현 뚫었다! 日 세레소 1-0 격파... 7년 만에 8강

기사입력 : 2021.09.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포항 스틸러스가 세레소 오사카를 누르고 아시아 무대 8강에 올랐다.

포항은 15일 오후 6시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단판서 전반 25분 터진 이승모 결승 골을 잘 지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2014년 이후 7년 만에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김기동 감독은 4-2-3-1을 가동했다. 이승모를 최전방에 두고, 강상우, 크베시치, 팔라시오스가 뒤를 받쳤다. 신진호와 신광훈이 미드필드를 형성, 김륜성, 권완규, 전민광, 박승욱이 포백을 구축했다. 강현무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세레소는 한국 대표팀 출신 수문잔 김진현이 골문을 지켰고, K리그 수원 삼성에 몸담았던 타가트가 공격 선봉에 섰다. 이누이와 야마다가 측면에서 지원 사격했다.

전반 초반 양 팀은 탐색전을 벌였다. 시간이 흐르면서 포항이 세레소를 조금씩 압박했다. 몇 차례 공격 시도에도 세밀함이 떨어졌다. 전반 13분 강상우가 측면 돌파 후 크로스를 시도했다. 볼이 크베시치를 거쳐 아크로 흘렀고, 신광훈이 슈팅했으나 수비수에게 차단됐다. 16분 팔라시오스가 상대 골라인 깊게 파고들어 슈팅했으나 김진현에게 막혔다.

중반 들어 포항이 공세를 펼쳤다. 전반 24분 팔라시오스가 측면 돌파에 이은 크로스로 코너킥을 유도했다. 25분 이어진 코너킥에서 포항의 선제골이 터졌다. 문전 경합 중 수비수를 맞고 흐른 볼을 이승모가 오른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선제골 뒤 위기가 왔다. 전반 27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세레소 마츠다의 슈팅을 강현무가 막았다. 이어 타가트의 헤더가 골대를 강타했다. 포항은 한숨 돌렸다.

다시 포항이 기회를 잡았다. 전반 33분 역습에서 패스를 받은 크베시치가 박스 안에서 찬 슈팅이 수비진에 걸렸다. 이후 신진호와 타가트가 신경전을 벌이는 등 분위기는 고조됐다. 세레소의 간헐적 공격을 잘 차단한 포항이 앞선 채 전반을 마감했다.



후반 들어 뒤지고 있는 세레소가 공세를 올렸다. 포항은 수비에 안정을 뒀다. 상대가 점유율을 높여가며 계속 압박했지만, 공격 자체가 위협적이지 않았다.

김기동 감독은 후반 15분 크베시치 대신 고영준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18분 포항 공격 상황에서 세레소 김진현이 골문을 비우고 나왔다. 아크에서 강력한 슈팅이 수비수에게 걸리며 추가골이 무산됐다.

중반에 접어들면서 세레소가 계속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다. 이에 포항은 수비벽을 두텁게 하며 안정적인 방어선을 구축했다. 후반 41분 오쿠보가 포항 문전 깊은 진영에서 때린 슈팅을 방어했다. 코너킥 혼전 상황에서 몸을 날리는 투혼을 발휘했다. 막판 맹공에 자물쇠를 채운 포항이 승리했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