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멀티골로 첫 승 이끈’ 황의조, 평점 9점으로 양 팀 최고 평점

기사입력 : 2021.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멀티골을 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끈 황의조(지롱댕 드 보르도)가 최고 수훈 선수로 인정받았다.

황의조는 1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생테티엔의 조프루아 기샤르에서 열린 2021/2022 프랑스 리그앙 6라운드 생테티엔과의 원정 경기에서 2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2연패와 함께 5경기 연속 무승(2무 3패) 고리를 끊은 보르도(승점 5점)는 리그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개막 후 승리가 없는 보르도는 갈 길이 바빴다. 무승 행진 속에 순위도 20개 팀 중 최하위까지 추락하며 위기에 빠졌다.

지난 라운드 부상 우려가 있던 황의조가 마음 놓고 쉴 수 없는 이유였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상대를 압박하며 몸 상태에 이상이 없음을 알렸다.

마수걸이 골의 기쁨도 빠르게 찾아왔다. 전반 7분 상대 뒷공간을 허문 야신 아들리가 골키퍼의 시선까지 뺏은 뒤 욕심부리지 않고 황의조에게 내줬다. 좋은 오프 더 볼로 공간을 만든 황의조가 차분하게 밀어 넣으며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의 시즌 1호골.

황의조는 경기 내내 날카로운 모습을 보이며 추가골을 노렸다. 전반 33분에는 다이빙 헤더, 후반 7분에는 라 크로케타 기술을 선보이며 득점을 노렸지만 한 끗 차이로 빗나가거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하지만 보르도의 해결사는 역시 황의조였다. 동점골을 허용해 1-1로 맞선 후반 35분 레미 우당의 패스를 받아 반대편 골대를 때리고 들어가는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냈다.

해트트릭 기회도 있었다. 후반 42분 티모시 펨벨레의 크로스가 왔지만 빗물 탓에 제대로 공을 맞히지 못했다. 황의조는 자신의 임무를 다한 뒤 후반 44분 벤치로 물러났다.

경기 후 축구 통계 매체 ‘폿몹’은 황의조에게 양 팀 최고인 평점 9점을 부여했다. 5개의 슈팅 중 3개가 골문 안으로 향했고 그중 2개가 득점으로 연결됐다. 또 2회의 키패스와 4차례 드리블 시도 중 3차례를 성공하는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후스코어드닷컴’도 황의조에게 양 팀 최고인 평점 8.6점을 줬다. 힘 있는 돌파로 끊임없이 측면을 공략한 펨벨레가 8.3점으로 뒤를 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