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박동혁 감독, ''오늘 안산전 이기면 PO 승부수 띄워볼 만해''

기사입력 : 2021.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이 안산 그리너스전을 이긴다면 충분히 플레이오프 진출에 승부수를 띄워볼 만하다고 강조했다.

충남아산은 19일 오후 4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안산과 하나원큐 K리그2 2021 30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앞둔 박동혁 감독은 “최근에 경기 준비를 잘 했는데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오늘 안산전에서 좋은 결과를 가져와야 전남 드래곤즈와 격차를 줄일 수 있다. 상당히 중요한 경기다. 전술, 전략도 중요하겠지만 경기장에서 선수들의 마음가짐이 제일 중요하다. 안산은 감독이 사퇴를 하면서 분위기가 어수선하지만 선수들이 하나로 뭉칠 수 있는 분위기가 될 수 있기에 방심은 금물이다. 선제골을 먼저 넣는 팀이 유리할 것으로 본다”라고 언급했다.

충남아산은 현재 플레이오프 진출 마지노선에 위치하고 있는 전남을 맹추격하고 있다. 박동혁 감독은 “지난 두 경기에서 승점을 갖고 왔다면 격차를 줄일 수 있었다. 다행히 전남이 달아나지 않았다. 오늘 경기를 이기면 충분히 전남과 격차를 줄일 수 있는 기회다. 일단 오늘 경기에만 신경 쓰겠다”라고 밝혔다.

최근 두 경기에서 득점 없이 패배한 충남아산이다. 스트라이커의 부진 탓이 크다. 박동혁 감독은 “일단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득점을 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 득점한 선수들은 스트라이커 포지션이 아니다. 스트라이커들이 득점을 해줘야지 본인 자신감이 생긴다. 오늘 김찬을 선발로 내세웠는데 마음가짐이 굉장히 강해서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동혁 감독은 실점에 대한 원인으로 보이지 않는 실수를 계속 언급했다. 이에 대해 “보이지 않는 실수란 미끄러져서 상대에게 공을 주거나 커버 플레이 미스, 위치 선정 미스, 조직적인 부분보다 개인적인 실수가 나와서 가장 아쉽다. 미팅할 때 이 부분에 대해 선수들에게 강조했다. 선수 본인이 성장하기 위해선 직접 헤쳐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번 안산전의 승리 유무엔 선발로 출전할 김찬에게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박동혁 감독은 “본인 스스로 위기감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 따로 얘기를 하진 않았다. 지금까지 스트라이커가 아닌 선수들로 채우면서 경기를 했으니 본인도 스스로 느낄 것이다. 훈련에서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줬기에 일단 오늘 선발로 기용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안산전의 결과에 따라 충남아산의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이 달라진다. 박동혁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이긴다면 충분히 승부수를 띄워볼 만하다”라고 필승을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