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민동성 감독 대행, ''워낙 갑작스러워서 준비할 틈이 없었다''

기사입력 : 2021.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안산 그리너스 민동성 감독 대행이 김길식 전 감독의 사퇴가 워낙 갑작스러웠기에 준비할 틈도 없었다고 언급했다.

안산은 19일 오후 4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충남아산과 하나원큐 K리그2 2021 30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기를 앞둔 민동성 감독 대행은 “9경기 무승 속에서 감독님이 자진 사퇴를 했는데 선택을 존중한다. 또한 현재 팀 상황의 책임감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 선수들 동기 부여가 중요하다. 오늘 좋은 경기를 할 테니 지켜봐 달라”라고 언급했다.

일단 동기 부여가 중요하지만 큰 변화를 주지 않겠다는 것이 민동성 감독 대행의 입장이다. 그는 “변화에 대한 스트레스를 선수들에게 안 주려고 노력했다. 지난 경기에서 승리는 못했지만 좋은 경기를 했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그걸 인지시키려고 노력했다. 경기에 앞서 감독님이 우리에게 좋은 영향을 줬던 것에 대한 영상을 선수들과 서로 공유했다. 선수들이 좋게 받아들였다. 감독님의 유산들로 마음껏 펼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길식 감독의 사퇴는 워낙 갑작스러웠고 민동성 감독 대행은 급하게 팀 분위기를 추스르는 데에 집중했다. 민동성 감독 대행은 “일주일 전쯤에 감독님이 코치진에게 먼저 말씀을 하시더라. 준비할 틈도 없었고 감독님과 함께 계속할 것이라고 생각했기에 충격적이었다. 사실 감당이 안 되더라”라고 밝혔다.

민동성 감독 대행은 독일에서 지도자 연수를 받았고 중국 19세 이하(U-19) 여자 대표팀 피지컬 코치로 활동하는 등 해외 경험이 있다. 민동성 감독 대행은 “독일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 선수들에게 전술적인 변화를 디테일하게 입히려고 한다. 속도, 패스, 피니쉬, 공격 옵션 등 많은 것을 선수들에게 요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워낙 갑작스러운 사퇴 선언이었기에 구단 측도 민동성 감독 대행에게 특별한 것을 요구하진 않았다. 민동성 감독 대행은 "특별한 요구 사항은 없었고 팀 분위기를 잘 유지해 줬으면 좋겠다는 말이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사진=곽힘찬 기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