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목소리] 민동성 대행, ''책임감 보여준 김길식 감독님께 승리 바친다''

기사입력 : 2021.09.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아산] 안산 그리너스 민동성 감독 대행이 충남아산FC전 승리의 기쁨을 김길식 감독에게 바쳤다.

안산은 19일 오후 4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0라운드에서 충남아산에 1-0 승리를 거뒀다. 안산은 김길식 감독 사퇴 여파에도 불구하고 귀중한 승점 3점을 챙기며 9경기 무승의 늪에서 벗어났다.

경기를 마친 민동성 감독 대행은 “준비한 대로 선수들이 잘해줬고 원정을 와서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냈다. 10경기 만에 승리해서 기쁘다.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고 책임감을 보여주신 김길식 감독님께 이 승리를 바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길식 감독이 갑작스럽게 사퇴하면서 민동성 감독 대행은 급하게 지휘봉을 잡고 팀을 추슬렀다. 그리고 껄끄러운 상대인 충남아산에 승리를 거두며 무승의 늪에서 탈출했다. 사퇴 이후 승리였기에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 수 있었던 안산이다. 민동성 감독 대행은 “선수들이 지난 경기에서 보여준 경기력을 이번 경기에도 이어갔다. 감독님께서 책임감을 직접 실천하심으로써 선수들에게 높은 사명감을 부여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언급했다.

경기 중 임재혁이 교체로 투입되려고 했지만 민동성 감독 대행이 내보내지 않은 경우가 몇 차례 있었다. 이에 대해 민동성 감독 대행은 “임재혁을 공격적으로 기용해 변화를 주려고 했는데 오늘 까뇨뚜가 득점을 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서 까뇨뚜 의사를 존중해줬다”라고 설명했다.

까뇨뚜가 전반 시작과 동시에 터뜨린 득점은 결승골이 됐다. 그리고 득점 직후 민동성 감독 대행에게 달려가 안겼다. 민동성 감독 대행은 “선수들을 다독이는 게 내 역할이엇다. 평소의 그런 모습이 친근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까뇨뚜가 달려온 건 본인의 서러움이 있었던 것 같다. 부상도 길었고 선발 욕심이 많았다. 누구보다 멋진 골을 넣어서 많이 기뻤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충남아산전을 승리로 가져가며 일단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안산이다. 민동성 감독 대행은 “승점을 쌓는 것이나 순위에 대한 부분은 사실 생각하지 않는다. 경기력적인 측면에서 선수들이 잘할 수 있는 것, 지키는 축구뿐만 아니라 다양한 공격 방법 전술의 변화를 응용해 상대를 압박할 수 있는 경기를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