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네빌이 본 케인 부진 “첫째는 이적, 둘째는 누누 능력”

기사입력 : 2021.09.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의 리그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케인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아스널과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했지만 침묵했고, 팀도 1-3으로 패했다.

최근 리그 3경기에서 연속 3실점 3연패를 당한 토트넘(승점 9점)은 같은 기간 1위에서 11위까지 추락하는 씁쓸함을 맛봤다.

토트넘은 아스널에 완전히 밀렸다. 후방에서부터 간결하게 전진하는 아스널의 플레이를 막지 못했다.

창도 무뎠다. 전반 중반 손흥민이 개인 기량을 바탕으로 슈팅을 시도할 때까지 이렇다 할 장면도 만들지 못했다.

공격진이 부진하자 시선은 케인에게 쏠렸다. 케인은 명실상부 토트넘의 상징이자 주득점원이다. 그러나 올 시즌 리그 5경기에서 골은커녕 공격 포인트조차 없다. 지난 시즌 23골 14도움으로 득점왕과 도움왕을 휩쓴 것과는 거리가 먼 성적표다.

케인의 부진을 두고 많은 말이 나오는 가운데 ‘스카이 스포츠’의 패널 게리 네빌이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맨체스터 이브닝 뉴스’에 따르면 네빌은 케인을 둘러싼 여러 분석에 고개를 저었다.

그는 “토니 아담스, 그레이엄 수네스, 레들리 킹 등은 케인이 더 내려와서 플레이해야 한다고 말한다. 하지만 난 그 이론에 동의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네빌은 “지난 시즌 케인은 내려와서 뛰었고 우린 찬사를 보냈다. 그는 그 자리에 적응했고 14개의 도움으로 리그 도움왕에 올랐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자신이 생각하는 점을 밝혔다. 그는 “내가 본 두 가지 변화가 있다. 첫 번째는 케인이 이적을 요청한 것이고 사람들은 그가 행복하지 않은지 의구심을 갖는다”라며 지난여름 맨체스터 시티와의 이적설을 말했다.

두 번째 변화로는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의 능력을 꼽았다. 그는 “산투 감독은 울버햄프턴 원더러스 사령탑 시절 무득점 기록이 있다”라며 의구심을 보였다.

네빌은 “토트넘이 최근 리그 5경기에서 3골에 그친 것은 정말 우려되는 일이다. 케인 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