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교체 불만+무득점’ 메시, 옛 스승 펩 상대로 날아오를까

기사입력 : 2021.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파리 생제르맹에서 첫 골을 신고하지 못한 리오넬 메시가 옛 스승을 상대로 침묵을 깰 수 있을까.

파리는 오는 2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A조 2차전을 치른다.

유럽 정상의 꿈을 꾸는 파리는 올 시즌을 앞두고 초호화 스쿼드를 꾸렸다. 기존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에 메시, 아치라프 하키미, 세르히오 라모스, 잔루이지 돈나룸마 등을 영입하며 몸집을 부풀렸다.

그러나 첫 단추를 잘 끼우지 못했다. 화려한 공격진을 내세웠지만, 클럽 브뤼헤와 1-1로 비겼다.

공격진의 시너지 효과가 나지 않자 메시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졌다. 메시는 파리에서 3경기에 나섰지만, 아직 공격 포인트는 없다. 여기에 최근에는 감독의 교체 지시에 불만을 품고 악수 요청을 거부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결국 메시가 결과로 보여줘야 한다. FC 바르셀로나에서 사제의 연을 맺었던 펩 과르디올라(맨체스터 시티) 감독을 상대로 건재함을 뽐내야 한다.

메시는 과르디올라 감독을 상대로 강했다. 27일(한국시간) ‘BBC’에 따르면 메시는 UCL에서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끈 팀을 4번 만나 6골을 넣었다.

누구보다 메시를 잘 아는 과르디올라 감독 역시 제자의 기량을 의심하지 않았다. 그는 사전 기자회견에서 “메시 같은 선수들은 스스로 말한다. 다른 사람들이 그에 관해 설명할 필요가 없다. 그가 해온 건 훨씬 예외적인 일이다”라며 왈가왈부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메시에겐 시간이 필요하다. 기량은 확실하다. 다만 우리에겐 시간이 주어지지 않는다”라며 경계의 끈을 늦추지 않았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