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경질설 뜨면 늘 결과로 보여준다…전반 솔샤르 야유 → 후반은 응원가

기사입력 : 2021.10.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이 팬들의 큰 지지를 확인했다.

맨유는 21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펼친 아탈란타와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 0-2 상황을 3-2로 극복하는 드라마를 썼다.

전반에만 아탈란타에 2골을 허용하며 끌려간 맨유는 후반 들어 공격적인 변화를 단행한 끝에 마커스 래시포드, 해리 매과이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릴레이 골이 터지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솔샤르 감독은 확실히 위기에 강했다. 현재 솔샤르 감독은 맨유 고위층의 변함 없는 신뢰를 받으면서도 최근 성적이 좋지 않아 경질설이 돌기도 했다. 급기야 아탈란타전과 주말 있을 리버풀전 결과에 따라 거취가 결정될 것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전반만 해도 솔샤르 감독의 경질이 초읽기에 들어가는 듯했다. 경기 내용은 크게 나쁘지 않았지만 공격에서는 운이 따르지 않았다. 수비에서는 다소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이었어서 자칫 크게 흔들릴 수 있었다. 그러나 솔샤르 감독은 하프타임에 선수단의 정신력을 다잡았고 후반 대역전극을 만들었다. 평소와 달리 후반 중반에 여럿 교체카드를 활용하면서 추격의 고삐를 계속 조였다.

결국 맨유는 래시포드의 만회골을 시작으로 매과이어의 동점골, 호날두의 극적인 역전골까지 줄줄이 터뜨렸다. 솔샤르 감독의 즉각적인 대응이 승리를 만들면서 위기설도 시원하게 날렸다. 이전부터 위기 상황에 유달리 강한 모습을 보여줬던 솔샤르 감독의 저력이 나왔다.

맨유 팬들도 지지를 잃지 않았다. 'ESPN'에 따르면 "하프타임만 해도 솔샤르 감독을 향한 야유가 있었다. 그러나 경기가 끝난 후에는 솔샤르 감독의 응원가인 Ole's at the wheel로 가득했다"며 "아탈란타전은 위기를 극복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는 훌륭한 경기였다"고 총평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