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안방불패’ 대전, 2위 FC안양 상대 ‘승점 6점’ 빅뱅

기사입력 : 2021.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물러설 수 없는 한판 승부가 펼쳐진다. 대전하나시티즌이 FC안양전 승리를 통해 막판 뒤집기를 노린다.

대전은 10월 23일(토) 오후 1시 30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FC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1’ 35라운드 홈경기를 갖는다.

‘승점 6점’이 걸린 빅 매치다. 현재 승점 55점으로 3위에 올라 있는 대전은 승점 59점의 2위 안양을 매섭게 추격하고 있다.

승리할 경우 승점 차는 단 1점 차로 좁혀지며 마지막 라운드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를 뒤집을 수 있다. 최종전에서 대전이 승리하고 안양이 패하거나 대전이 비기더라도 안양이 패할 경우 다득점 원칙에 따라 2위를 차지할 수 있다.

현재 대전은 50득점, 안양은 46득점으로 다득점에서는 대전이 4점 앞서 있다. K리그1 승격의 유리한 고지를 점하기 위해선 이번 맞대결에서 반드시 안양을 제압해야 한다.

최근 5경기 상대 전적에서는 3승 1무 1패로 대전이 압도적인 우위에 있다. 가장 최근 맞대결인 21라운드 경기에서도 대전이 박진섭과 박인혁의 연이은 득점포에 힘입어 안양을 2-1로 제압한 바 있다. 이번 경기 역시 좋은 흐름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대전의 기세가 무섭다. 대전은 최근 2연승을 기록 중이며 직전 경기인 충남아산전에서는 극장 골로 4-3 승리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고무적인 것은 득점력이다. 대전은 두 경기에서 각각 4골을 넣으며 물오른 공격력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대전은 최근 홈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며 ‘안방불패’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7월 부산아이파크전(3-1 승)을 시작으로 충남아산전(1-0 승), 경남FC전(1-0 승), 전남드래곤즈(2-1 승), 부천FC(1-1 무), 안산그리너스전(4-1 승)까지 홈 6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정규 리그 마지막 홈경기에서도 마사(7골 1도움), 박인혁(6골 2도움), 공민현(2골 3도움), 이현식(4골 5도움),김승섭(1골 5도움) 등 다양한 공격 자원을 앞세워 홈 팬들 앞에서 승리를 노린다.

이번 경기 키플레이어는 K리그2 34라운드 MVP에 빛나는 이현식이다. 이현식은 충남아산전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며 극적인 승리를 이끌고 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또한 “대전의 승격에 인생을 걸겠다”라는 한국어 인터뷰로 강한 울림을 준 미드필더 마사도 해트트릭을 포함해 세 경기에서 5골을 기록 중이다.

안양과 빅 매치를 앞둔 이민성 감독은 “우리가 안양을 상대로 원정에서 2승을 하고 홈에서 1패를 했다. 그 부분에 대해서 선수들도 인지하고 있고, 홈에서 안양을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반드시 이겨서 팬 여러분에게 좋은 추억을 남겨 드리고 싶다. 마지막 홈경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승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승격을 다짐했다.

한편, 대전은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와 신축 야구장 준공 부지로 선정되며 2022년 철거를 앞둔 한밭종합운동장 고별 경기를 기념해 한밭종합운동장의 완공 연도인 1,964원에 E석 티켓을 할인 판매한다.

또한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선물도 준비되어 있다. 역대 대전 유니폼 착용 입장객 선착순 500명에게는 한밭종합운동장 피날레 경기를 맞아 특별 제작된 기념 타월이 증정된다. 선착순으로 사회적기업 트위스티드제로에서 제공하는 해양심층수 ‘롬’과 핫팩도 제공된다.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실시한다. 메타버스를 활용한 온라인 팬 참여 이벤트, 퀴즈 이벤트 등을 통해 한정판 레트로 유니폼, 2022년 시즌권 등 다양한 경품이 증정될 예정이다.

사진=대전하나시티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