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호날두는 발길질, 포그바는 살인 태클... 대패보다 치욕적이었다

기사입력 : 2021.10.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라이벌전을 치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실력과 스포츠맨십 모두 졌다.

맨유는 25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리버풀과의 노스웨스트 더비에서 0-5로 대패했다.

리그 2연패를 포함해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의 부진에 빠진 맨유(승점 14점)는 7위로 추락했다.

라이벌전, 5골 차 대패, 무득점. 맨유에는 상처만 남은 일전이었다. 그러나 결과보다 더 부끄러웠던 건 팀을 대표하는 선수들의 실망스러운 모습이었다.

먼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벌어지는 점수 차와 득점 실패에 대한 분풀이를 상대 선수에게 했다. 0-3으로 뒤진 전반 45분 호날두는 움직임으로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알리송 골키퍼에게 막혔다.

호날두는 다시 공을 추격했다. 이때 커티스 존스가 달려와 공 소유권을 차지했다. 몸싸움을 펼치던 호날두는 공과 관계없이 발을 높게 들며 흥분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넘어진 존스를 향해 두 차례 공을 차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다.

리버풀의 버질 판 다이크와 앤드류 로버트슨이 달려와 강하게 불만을 표출했다. 양 팀 선수 간의 신경전도 벌어졌다. 결국 주심은 호날두에게 경고를 주며 상황을 정리했다.

후반전에는 폴 포그바였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교체 투입된 포그바는 15분 만에 그라운드를 떠났다. 두 골을 더 내줘 0-5로 뒤진 상황에서 나비 케이타에게 태클을 가했다.

포그바의 발바닥이 정강이를 향한 위험천만한 태클이었다. 결국 케이타는 들것에 실려 나갔다. 경고를 줬던 주심은 VAR 판독을 통해 다이렉트 퇴장으로 정정했다.

추격 동력을 잃은 맨유는 안방에서 힘없이 무너졌다. 후반전 중반 홈 팬들이 경기장을 떠나는 모습이 중계방송에 나오기도 했다.

맨유 전설인 폴 스콜스는 포그바의 행동에 대해 “감독과 동료에게 무례한 행동이었다”라며 해를 끼쳤다고 지적했다.

이날 경기에선 총 6장의 경고와 1장의 퇴장이 나왔다. 모두 맨유 소속 선수가 받은 카드였다.

대패의 쓰라림도 크지만, 스포츠맨십에서까지 졌다는 건 명문을 자부하는 팀답지 않다. 오히려 큰 점수 차 패배보다 부끄러운 모습이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