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못 참고 때린 호날두, 벌써 맨유화 ''평범함에 끌려가고 있다''

기사입력 : 2021.10.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라이벌전에서 남긴 건 무너지는 팀을 살리는 힘이 아닌 비매너 행동이었다.

호날두가 운 좋게 퇴장을 면했다. 호날두는 지난 25일 치른 리버풀과 2021/2022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서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에 실패했다. 한 차례 리버풀의 골망을 흔들었으나 비디오 판독(VAR) 끝에 오프사이드가 확인돼 취소됐다.

호날두의 침묵 속에 맨유는 0-5로 리버풀에 크게 패했다. 전반에만 4실점하면서 일찌감치 패색이 짙어졌다. 일방적인 경기 흐름에 호날두마저 평정심을 잃었다. 그는 전반 종료 직전 커티스 존스와 볼 경합 과정에서 넘어진 상대를 걷어차면서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주심은 경고로 일단락했으나 레드카드가 나왔어야 할 장면이라는 여론이다.

호날두가 화를 참지 못하는 행동을 보며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맨유의 평범함에 동화되고 있다고 바라봤다. 이 매체는 "호날두는 존스를 때리면서 좌절감을 참지 못했다. 운 좋게 퇴장은 피했지만 이제 스스로 결정에 의문을 제기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맨유 복귀에 실망했을 것으로 바라봤다.

호날두조차 맨유를 바꾸지 못한다는 평가다. 맨체스터이브닝뉴스는 "발롱도르 5회 수상자인 호날두는 틀림없이 현재 맨유서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보다 당당한 인물이다. 그는 커리어 내내 최고를 요구했고 주변 선수들을 그의 기준까지 끌어올리기도 했다"면서도 "지금은 마지막 우승자인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떠난 이후 맨유를 더럽히고 있는 평범한 수준에 끌려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