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호날두 또 선수들 모았다 ''감독 바뀌기 전까지 최선 다하자''

기사입력 : 2021.10.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흔들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다잡기 위해 또 다시 연설했다.

베테랑으로 맨유에 돌아온 호날두는 틈틈이 선수들을 모아놓고 독려한다. 지난 9월 맨유 유니폼을 입고 복귀전을 치르기에 앞서 "이 클럽을 사랑하자. 맨유를 위해 먹고, 자고, 싸우자"라고 스피치를 했다.

대성공이었다. 호날두가 말은 물론 행동으로 제대로 보여주면서 승리를 안겨 맨유에 위닝 멘털리티를 심는 데 성공했다. 위태로울 때도 마찬가지였다. 지난 23일 아탈란타와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 패색이 짙어졌을 때 호날두는 라커룸에서 "부끄럽지 않느냐"라고 선수들의 정신력을 깨웠다.

호날두의 호통으로 맨유는 눈을 뜨지만 효과가 길지 않다. 결국 지난 주말 리버풀에 0-5로 크게 패하면서 위기는 반복됐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지도력이 한계에 봉착한 모습이다. 선수단 일부는 솔샤르 감독을 향한 믿음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큰 위기의 시기에 호날두가 다시 규합을 강조했다. 영국 매체 '맨체스터이브닝뉴스'에 따르면 "호날두가 선수들에게 솔샤르 감독의 전술을 어떻게 생각하든 감독이 바뀌기 전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조언했다.

호날두 역시 감독 교체를 각오한 듯한 뉘앙스지만 솔샤르 감독과 함께하는 한 포기하지 말자는 의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