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굴욕당한 콘테, 번리전에서는 손흥민·모우라 활용할 것” (英 매체)

기사입력 : 2021.1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그야말로 굴욕적인 패배였다.

토트넘 홋스퍼는 26일(한국 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류드스키 브르트 경기장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NS무라에 1-2로 패배했다. 토트넘(승점 7)은 조 2위를 유지했으나 16강 직행이 좌절됐다.

빡빡한 일정 속 비교적 약체를 상대하는 토트넘이었기에 무라전에서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주축 손흥민, 루카스 모우라를 벤치에 뒀고, 브리안 힐, 델리 알리, 조 로든 등 그간 기회를 얻지 못한 이들을 기용했다.

결과적으로 오판이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10분 만에 토비 호르나트에게 실점했다. 전반 31분에는 설상가상으로 라이언 세세뇽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했다.

0-1로 전반을 마친 콘테 감독은 결국 후반 9분 손흥민, 모우라, 에릭 다이어를 투입했다. 후반 27분 역습 상황에서 모우라의 패스에 이은 해리 케인의 득점이 터졌다. 그러나 경기 종료 직전, 벤 데이비스의 실수로 무너졌다.

콘테 감독도 적잖이 충격을 받은 모양이다. 경기 후 그는 “3주 반 정도 팀을 이끈 뒤 상황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간단하지 않은 것 같다. 현재 토트넘의 수준은 그리 높지 않다. 잉글랜드 정상급 팀들과 차이가 있다”며 현재를 냉정히 진단했다.

결국 다음부터는 최정예 멤버로 나설 계획이다. 영국 매체 ‘HITC’는 ‘텔레그래프’를 인용 “굴욕을 당한 토트넘이 번리를 만난다. 콘테 감독은 번리전에 손흥민과 모우라를 데려갈 예정”이라며 “손흥민은 근 몇 년간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골잡이였다. 케인과 함께 번리에 골칫거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토트넘은 오는 28일 번리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분위기 반전에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