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목소리] ‘승장’ 벨 감독, 한국말로 “나는 많이 행복해요!”

기사입력 : 2021.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고양] 콜린 벨 감독이 승리의 기쁨을 한국말로 드러냈다.

벨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27일 오후 2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뉴질랜드와 평가전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에는 고전했으나 후반 반전을 꾀하며 일군 값진 승리였다. 경기 후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벨 감독은 한국말로 “나는 많이 행복해요, 감사합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상대 전방 압박에 고전한 한국은 후반전에 경기력이 확 달라졌다. 라커룸에서 벨 감독의 주문이 있었다. 그는 “전반 끝나고 나서 라커룸에서 경기 속도가 느리고, 빠르게 움직여야 하고,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고 했다. 위에서 볼을 홀딩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후반전에는 피지컬적으로 싸워주고 더 좋은 경기를 했다. 우리 선수들이 후반전뿐만 아니라 90분 동안 이런 좋은 모습을 더 보여줬으면 좋겠다. 전반 끝나고 영상 3~4개를 보여줬는데, 선수들이 잘 따라준 것 같아 행복하다”며 선수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후반 벨 감독의 교체 카드가 적중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최유리가 피치를 밟으면서 한국이 흐름을 가져왔다. 최유리는 0-1로 뒤진 후반 13분, 드리블 돌파로 수비수 한 명을 완전히 제친 뒤 상대 자책골을 유도했다. 벨 감독은 이후에도 박예은, 여민지 등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으로 교체 카드를 활용했다.

벨 감독은 “최유리가 들어간 이유는 전방에서 적극성을 부여하기 위함이었다. 교체한 이유는 더 많은 선수를 투입하고 테스트하려고 했다. 스쿼드 전체 수준이 상승해야 하는 이유도 있었다. 당장 우리가 마주한 뉴질랜드와 2경기에서 승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지금 이 시간이 프리시즌이라고 생각한다. 궁극적인 목표는 아시안컵 본선이다. (교체 이유는) 더 많은 선수들에게 출전 시간을 부여하고, 스쿼드의 경쟁력을 올리기 위해서였다”고 했다.

경기장을 찾아준 팬들에게도 인사를 전했다. 벨 감독은 “ 홈경기였던 만큼 팬들이 보내준 서포트가 환상적이었다. 한국에서 경기할 때마다 팬들이 잘해줘서 감사하다.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항상 응원해주기 때문에 그라운드를 돌면서 인사를 드렸다.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할 것”이라며 웃었다.

짜릿한 역전승을 거둔 한국은 오는 30일 뉴질랜드와 2차전을 치른다. 그는 “파주로 복귀한 후 회복 훈련이 예정되어 있다. 내일 아침에는 훈련조, 회복조로 나눠 훈련을 진행할 것이다. 월요일에는 전술 훈련을 할 예정이다. 1차전과 2차전의 텀이 짧기 때문에 회복을 잘해야 할 것 같다”며 각오를 다졌다.

사진=대한축구협회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