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K리그1 37R] ‘안진범 오버헤드 골’ 성남, 광주에 1-0 승… 잔류 9부 능선

기사입력 : 2021.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성남] 성남FC가 광주FC의 도전을 뿌리치고 K리그1 잔류 9부 능선을 넘었다.

성남은 27일 오후 4시 30분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광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1-0 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승점 44점으로 최하위 광주와 승점 차를 8점을 벌리며, 다이렉트 강등을 피했다. 11위 강원이 28일 FC서울과 원정에서 무승부 이하 성적을 거두면, K리그1 잔류를 확정 짓는다. 광주는 이날 패배로 10위 꿈은 물 건너갔다. 강원이 서울전에서 무승부 이상 거두면, 최하위 강등을 확정 짓는다.

홈 팀 성남은 4-4-2로 나섰다. 이중민과 뮬리치 투톱에 박수일-이규성-권순형-안진범이 중원과 측면을 형성했다. 포백 수비는 최지묵-권경원-마상훈-이시영, 골문은 김영광이 책임졌다.

광주는 4-1-4-1로 맞섰다. 원톱에 엄원상, 측면은 헤이스와 엄지성이 퍼졌다. 중원은 김종우, 이순민이 전진한 채 이찬동이 3선에서 뒤를 받혔다. 포백 수비는 이지훈-이한도-알렉스-여봉훈이 나란히 했고, 골문은 윤평국이 지켰다.

성남과 광주는 장군멍군 기회를 주고 받았다. 성남은 전반 4분 안진범의 헤더로 포문을 열었다. 광주는 2분 뒤 좋은 기회를 놓쳤다. 이순민의 오른발 슈팅이 김영광에게 막혔고, 엄원상이 리바운드 볼을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막혔다. 다시 흘러 나온 볼을 이순민이 다시 슈팅했으나 김영광에게 또 막혔다.

광주는 전반 22분 김종우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골문 위로 살짝 떴다. 성남은 전반 27분 이중민의 왼쪽 사각지대에서 슈팅이 살짝 빗나갔다.

성남이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29분 코너킥 상황에서 윤평국이 펀칭한 볼을 안진범이 오버헤드킥으로 마무리 했다.

실점을 내준 광주는 반격에 나섰다. 헤이스가 전반 33분 기습적으로 쇄도하며 시도한 헤더는 무산됐다.

광주는 후반 시작과 함께 조나탄 카드로 승부를 걸었다. 이순민이 후반 3, 10분 연속 중거리 슈팅으로 위협했으나 모두 빗나갔다.

동점이 절실한 광주는 이으뜸, 이희균, 허율까지 투입하며 공격에 계속 힘을 실었다. 성남은 안영규와 이창용 투입으로 더 걸어 잠궜다.

광주의 공세는 더 매서워졌다. 조나탄이 후반 32분 알렉스의 롱 볼을 받아 시도한 왼발 발리 슈팅은 김영광 선방에 막혔다.

성남은 더 걸어잠궜고, 광주는 계속 뚫으려 시도했으나 끝까지 리드를 지킨 성남이 웃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