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쿠보 골에 먼저 달려간 이강인…''한일 영스타가 해야 한다'' 현실화

기사입력 : 2021.12.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한일 영스타에게 모든 것이 걸렸다."

부진한 마요르카를 향해 일본 언론이 요구했던 임무다. 스무 살 동갑내기 이강인과 쿠보 다케후사가 들은 것처럼 승리를 이끌었다.

마요르카는 5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메라리가 16라운드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적지서 2-1로 제압하는 이변을 연출했다.

마요르카는 앞서 7경기 동안 승리가 없었다. 가장 답답했던 건 공격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마요르카는 리그 15경기서 14골에 그쳤다. 경기당 1골도 기록하지 못하는 빈공이었다. 최전방 공격수인 앙헬 로드리게스와 페르난도 니뇨의 결정력이 아쉬웠고 2선들의 지원도 부족했다.

이강인과 쿠보의 왼발에 기대를 걸어야 한다는 게 일본 매체 '더월드매거진'의 시선이었다. 이 매체는 아틀레티코전을 앞두고 "마요르카 공격에서 기대되는 선수는 이강인과 쿠보의 아시아 영스타"라며 둘이 함께 뛰면 공격 효율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함께 뛴 시간은 짧았지만 이강인과 쿠보는 아틀레티코를 상대로 확실한 재능을 보여줬다.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가장 위협적인 카드였다. 아틀레티코의 강한 압박을 이겨내는 볼 소유 능력과 왼발에 이어 오른발까지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할 만큼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홀로 분전하던 이강인이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0-1로 끌려가던 후반 35분 먼 거리에서 프리킥을 얻은 마요르카는 이강인이 키커로 나섰다. 문전으로 정확하게 연결한 이강인의 왼발 킥력 덕분에 프랑코 루소의 헤더 동점골이 터졌다.

이강인이 어시스트 이후 벤치로 물러난 가운데 마무리는 쿠보였다. 후반 29분 교체로 들어왔던 쿠보는 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을 침착하게 성공하면서 역전골 주인공이 됐다. 한 번의 기회를 살리는 마무리가 상당했다.

쿠보의 극적인 득점에 가장 먼저 달려간 건 이강인이다. 벤치서 지켜보다가 코너 플랫까지 쏜살같이 달려온 이강인은 세리머니를 하는 쿠보를 덮치면서 기쁨을 함께 나눴다. 경기 후에도 둘은 웃으며 포옹하며 승리 여운을 오래 지속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