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1년 차에 감독상’ 김상식 감독 “내년에는 트레블 도전하겠다”

기사입력 : 2021.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서대문] 김희웅 기자= K리그1 2021 감독상을 거머쥔 김상식 감독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일 오후 3시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김 감독은 100점 기준 환산 시 47.03점으로 울산현대 홍명보 감독(29.07), 수원FC 김도균 감독(18.35)을 큰 점수 차로 제쳤다.

이로써 김 감독은 조광래, 최용수 이후 선수, 코치, 감독으로 모두 우승을 경험한 세 번째 축구인이 됐다.

김 감독은 시상식 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마지막에 3-2로 이겼던 울산전이 우승을 한 결정적인 경기가 된 것 같고, 상을 받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결국 정상에 오른 전북이지만, 어려웠던 순간도 있었다. 그는 “7경기 무승일 때 팬분들의 사랑도 있었지만, 채찍 비난을 받으면서 힘든 시간이었다. 그래도 끝까지 응원해주신 팬들이 있었기에 업적을 남겼다. 열심히 따라준 선수들과 코치진이 있었기에 좋게 마무리한 것 같다”고 했다.

이번 감독상 수상은 김 감독에게 특별하다. 시상식 당일이 결혼기념일이다. 김 감독은 “아직 집에 못 갔다. 끝나고 일도 있고, 행사도 있어서 집에 못 갔다. 주말 부부가 아니라 월 부부다. 집이 부산이라 잘 못 간다. 항상 뒤에서 응원해줘서 고맙다. 오늘 상금으로 가방 하나 사야 쫓겨나지 않을 것 같다”며 웃었다.

김 감독은 우승을 확정한 후 전주성에서 댄스 세레머니를 선보였다. 본인의 댄스 점수가 몇 점이냐는 물음에 “내 춤에 내가 점수를 주는 건 좀 이상한 것 같다. 잔디가 상할까 봐 가볍게 췄다. 양해 부탁드린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감독 데뷔 시즌에 우승이란 성과를 냈다. 값진 성과지만, 다음 시즌에는 더 큰 목표가 있다. 바로 ‘트레블’이다. 김 감독은 전북을 이끌고 K리그, FA컵, 아시아 무대 제패를 고대한다.

그는 “4연패, 5연패 하기가 진짜 힘든데, 진짜 대단한 일을 선수들, 팬들과 만들었다. 내년에는 더 많은 것들을 이겨내야 한다. 전북은 항상 K리그, FA컵, ACL 트레블에 도전해야 하는 팀이라고 생각한다. 나름대로 올해 아쉬웠던 부분을 돌아보면서 내년을 준비하면 트레블에 도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준비 잘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끝으로 전북 전설 이동국과 박지성 어드바이저에게 인사를 전했다. 그는 “이동국은 항상 응원을 많이 해준다. 전화나 메시지를 많이 준다. 파이널 경기 때 와서 선수들에게 좋은 에너지를 넣어줬다”며 “박지성 위원은 ‘마지막 경기 못 와서 미안하고, 우승하고 나서 축하한다고 첫 감독이라 힘들었을 텐데 잘 이겨내 줘서 고맙다’고 문자가 왔다.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차근차근 만들어가자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