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미나미노 ‘후지산 대폭발슛’에 리버풀 팬들 “끔찍하다, 끔찍해”

기사입력 : 2022.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미나미노 타쿠미(리버풀)가 자신에게 몇 안 되는 결정적 기회를 스스로 허공에 쏘아 올렸다.

리버풀은 14일 오전 4시 45분(한국시간) 영국 안필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리시 카라바오컵(리그컵) 4강 1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결국, 아스널과 2차전에서 승리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이날 경기는 리버풀의 승리가 유력했다. 아스널은 전반 24분 그라니트 자카가 디에구 조타에게 깊은 태클 반칙으로 퇴장 당해 수적열세를 안았다.

미나미노는 이날 경기에서 승리 기회를 완벽히 놓쳤다. 그는 후반 45분 체임벌린의 크로스가 아스널 골키퍼 램스데일 손 맞고 미나미노 앞으로 떨어졌다. 미나미노는 빈 골대를 향해 슈팅했으나 높이 솟구쳤다. 일본 축구 선수들이 실축 당시 조롱받던 ‘후지산 대폭발슛’이 생각날 정도다.

그는 아쉬움에 소리를 지르며, 머리를 감쌌다. 위르겐 클롭 감독 조차 고개를 떨굴 정도로 심각했다.

리버풀 팬 페이지 ‘디스 이즈 안필드’는 미나미노의 실축 관련 반응을 전했다. 팬들은 대체로 “끔찍하다, 끔찍해”, “모하메드 살라와 사디오 마네가 생각나네”라며 좌절했다.

미나미노는 살라와 마네의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차출로 인해 기회를 받았다. 결정적 순간 실축한 그는 자신에게 찾아온 기회를 스스로 날려 버렸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 37%할인. 무더위 대비, 꼭 사야만 하는 반바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