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현장 포커스] 3년 만에 올스타전, 1분 만에 매진으로 뜨거운 빛고을

기사입력 : 2022.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광주] 한재현 기자= V-리그가 3년 만에 올스타전으로 팬들에게 찾아왔다. 팬들은 1분 만에 뜨거운 관심으로 화답했다.

2021/2022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이 23일 오후 2시 광주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이번 올스타전은 지난 2018/2019시즌 이후 3년 만에 열렸다. 그동안 코로나 바이러스 펜더믹으로 인해 열리지 못해 아쉬움이 컸다.

시간이 흐르면서 코로나 시대에 적응하게 되고, 방역 대책도 세워지면서 올스타전을 열게 됐다. 그러나 여전히 전 체육관 수용 인원의 50%만 받을 정도로 코로나와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번 올스타전은 배구의 불모지나 다름 없던 광주에서 열렸다. 광주는 올 시즌 들어 배구로 뜨거운 겨울을 보내고 있다. 여자부 신생팀 AI 페퍼스가 창단됐고, 광주를 연고로 뒀다. 비록 최하위로 성적은 기대에 못 미치고 있지만,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 잡고 있다. 프로야구 기아 타이거즈, 프로축구 K리그 광주FC에 이어 광주 스포츠 팬들의 즐거움이 추가됐다.

이번 올스타전으로 V-리그 스타들을 한 번에 볼 수 있게 됐다. 도쿄 올림픽 4강 주역인 김희진(IBK 기업은행)을 비롯해 양효진, 정지윤(이상 현대건설), 박정아(한국도로공사), 염혜선(KGC인삼공사), 안혜진(GS칼텍스) 등이 한번에 광주로 모여 모습을 드러낸다.

뜨거운 팬심은 벌써 온라인부터 시작됐다. 온라인 예매 시작 1분 만에 2,679명 매진을 기록했다. 그만큼 이번 올스타전을 향한 기대를 채웠다.

경기 시작 2시간 전인 12시에도 페퍼스타디움 밖은 팬들로 북적거렸다. 선수들이 입장하는 입구에는 벌써부터 수백명의 팬들이 선수들을 보기 위해 기다릴 정도다.

V-리그는 3년 만에 열린 올스타전에서 재미있는 경기와 다양한 이벤트로 팬들의 기대를 충족 시키려 한다.

사진=스포탈코리아

[AD] "매일 밤 아내가 보챕니다" 결혼 10년차 남편의 비결은?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