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케인-손흥민-은돔벨레 다음’ 트라오레, 토트넘 입단 시 주급은?

기사입력 : 2022.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기자= 아다마 트라오레(울버햄프턴 원더러스)가 토트넘 홋스퍼에 입단한다면, 일주일에 얼마를 손에 넣을까.

영국 매체 ‘기브 미 스포츠’는 25일(한국 시간) “토트넘이 트라오레와 주급 12만 파운드(약 1억 9,600만 원) 계약을 체결했다”고 보도했다.

토트넘은 급여가 짜기로 유명하다. 그런데 일주일에 12만 파운드를 건넨다는 것은 그만큼 트라오레를 향한 기대가 크다고 볼 수 있다.

‘HITC’는 “토트넘은 트라오레를 임대한 후 2,000만 파운드(약 322억 원)의 이적료로 영입할 계획”이라며 “트라오레의 계약이 완전 영입으로 바뀌면, 그는 해리 케인, 손흥민, 탕귀 은돔벨레 다음 4번째로 높은 주급을 받는 선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셋은 토트넘 내 최고 연봉자로 익히 알려져 있다. 이들은 일주일에 20만 파운드(약 3억 2,000만 원)를 수령한다. 트라오레가 토트넘에 완전히 이적해도 톱3와는 차이가 크다.

현재 영국 ‘스카이 스포츠’를 비롯한 다수 매체가 트라오레의 토트넘행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측면 보강을 노리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그를 열렬히 원했다.

다만 항간에는 우려가 있다. 트라오레가 드리블 능력은 빼어나지만, 득점이나 도움 능력이 떨어진다는 게 중론이다.

하지만 ‘HITC’는 “많은 이들이 트라오레의 공격포인트 부족을 지적하고 있지만, 그들은 요점을 놓치고 있다. 그가 지닌 파워, 스피드 등 다른 특징을 간과하고 있다. 그는 혼자서 상대편 지역까지 볼을 운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