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

[전훈 인터뷰] ‘주장의 승격 의지’ 조유민, “대전의 목표는 승강 PO가 아닌 우승”

기사입력 : 2022.01.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포탈코리아=거제] 반진혁 기자= 조유민이 우승을 통해 K리그1 승격을 이루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전하나시티즌은 2022시즌 개막을 앞두고 거제에 베이스캠프를 차렸다. 승격을 목표로 전지 훈련에 매진 중이다.

조유민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시즌 아쉬운 부분이 있었다면 이번 시즌은 그런 부분을 채울 수 있도록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조유민은 이번 시즌 대전의 주장으로 선임됐는데 “팀 합류하기 전부터 감독님이랑 소통했다. 요구하시는 부분을 정확히 알고 있다. 부담으로 느끼지 않았다. 큰 동기부여가 됐다. 좋은 영향을 끼쳐 성적으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조유민은 겨울 이적 시장을 통해 K리그1 수원FC를 떠나 K리그2 대전의 유니폼을 입었다.

이에 대해서는 “승격을 할 수 있는 팀이라고 생각했고 K리그1에서도 경쟁력이 있기에 대전을 선택했다”며 이적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시즌 대전은 마사의 인터뷰가 화제였다. “승격 그거 인생 걸고 합시다”라는 멘트로 많은 관심을 샀다.

조유민은 “마사의 인터뷰를 봤다. 수원FC 시절부터 멋있는 걸 하려고 한다. 정말 멋있다고 생각한다. 공식 석상에서 한국어로 말할 수 있다는 용기에 박수를 보냈다. 멘트하는 걸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최근 팀 유튜브를 통해 ‘마사의 인생을 구해주러 왔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K리그는 이번 시즌 승강 규정이 2+1으로 변경됐다. 3개 팀 모두가 승격의 환호와 강등의 아품을 경험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서는 “K리그2 팀 모두가 승격을 목표로 한다. 규정이 바뀌어서 확률이 높아진 건 사실이지만, 플레이오프가 아닌 우승을 바라보는 팀이다. 최선을 다하면 결과도 좋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의지를 다졌다.

조유민은 수원FC 시절 승격을 경험을 떠올렸다. 그는 “승격하는 팀은 색깔이 뚜렷했다. 이러한 부분이 경기력으로 이어졌다. 대전의 방향성은 분명하다. 여러 부분이 잘 맞아떨어진다면 수원FC보다 더 좋은 성적으로 승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시즌 일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최근 결혼을 발표한 연인에 대해서는 “대전을 너무 좋아한다. 매일 영상도 챙겨보고 SNS에 댓글도 작성하면서 애정을 보인다. 이러한 부분이 실례가 되지는 않을까 걱정도 한다. 이번 시즌 매 경기 직관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귀띔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